2019.01.08 (화)

  • 맑음동두천 -7.5℃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3.1℃
  • 연무대구 0.8℃
  • 연무울산 1.5℃
  • 박무광주 1.0℃
  • 연무부산 2.0℃
  • 구름많음고창 0.2℃
  • 흐림제주 7.2℃
  • 구름조금강화 -2.9℃
  • 맑음보은 -5.2℃
  • 맑음금산 -4.4℃
  • 흐림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경제


경상수지 흑자 폭 7개월 만에 최소

반도체·석유화학 단가, 세계 교역량 감소 탓

 

경상수지가 지난해 4월 이후 7개월 만에 가장 작은 수준으로 축소됐다.

 

81개월 흑자행진은 이어갔지만, 우리 수출을 주도해 온 반도체, 석유화학 제품의 단가 상승세가 주춤하고 세계 교역량이 둔화된 영향을 피할 수는 없었다.

 

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11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작년 11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50억6,340만 달러를 기록했다.

 

경상수지는 2012년 3월 38억1,470만 달러 흑자를 시작으로 최장 흑자 행진 기록을 경신했지만, 2018년 4월 17억6,820만 달러 이후 최소치로 쪼그라들었다.

 

이는 수출이 전년동월대비 0.5% 증가에 그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경상수지 흑자를 견인해 온 상품수지 흑자 규모가 줄어들었다.

 

상품수지 흑자는 79억7,360억 달러로, 지난해 2월 59억2,790만 달러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반면 수입은 원유 도입 단가가 오르면서 9.3% 증가했다.

 

서비스수지는 22억9,060만 달러 적자를 기록하면서 지난해 11월(-32억6,610만 달러)보다 적자 폭을 줄였다.

 

품목별로 여행수지는 12억6,720만 달러 적자로, 1년 전(-15억 4,650만 달러)보다 적자 규모가 축소됐다.

 

한국은 찾은 외국인이 전년대비 23.5% 늘어난 데 비해 해외로 나간 한국인은 기저효과 등으로 3.1% 증가에 그쳤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인 입국자는 35.1%, 일본인 입국자는 40.5% 증가했다.

 

운송수지는 작년 11월 5억350만 달러 적자에서 1억3,910만 달러 적자로 적자 규모가 감소했다.

 

우리 국민이 해외에서 받은 급료, 임금 및 투자소득과 외국인이 우리나라에서 받은 급료, 임금, 투자소득의 차액을 의미하는 본원소득수지는 2,56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이전소득수지는 6억4,520만 달러 적자였다.

 

금융계정 순자산(대외자산-부채)은 42억5,740만 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20억1,310만 달러, 외국인 국내투자는 17억9,440만 달러 늘었다.

 

증권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48억4,270만 달러 증가했지만, 외국인 국내투자는 1억8,870만 달러 감소했다.

 

파생금융상품은 3억4,310만 달러 증가했다.

 

준비자산은 4,200만 달러 줄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