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2 (토)

  • 구름많음동두천 5.8℃
  • 구름많음강릉 5.1℃
  • 연무서울 5.5℃
  • 연무대전 7.4℃
  • 박무대구 5.9℃
  • 울산 5.1℃
  • 연무광주 7.8℃
  • 구름많음부산 6.4℃
  • 구름많음고창 5.6℃
  • 연무제주 9.6℃
  • 맑음강화 3.6℃
  • 구름많음보은 6.1℃
  • 구름조금금산 5.4℃
  • 맑음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4.5℃
  • 구름조금거제 6.4℃
기상청 제공

정치


박지원 "황교안, 박근혜 국정농단 종범 수준…대국민 사과 우선돼야"

"정치적 도의적 책임, 국민과 역사 앞에 막중"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입장 의사를 밝힌 데 대해 "그가 정치를 한다는 것은 그가 선택할 문제이나 최소한 그의 처절한 반성과 대국민 사과가 우선돼야 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 "설마가 사실로 나타날 때 우리를 슬프게도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 전 국무총리 법무장관은 박근혜 국정농단의 실질적 책임 있는 종범 수준"이라며 "법적 책임은 피해갔다고 할망정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실로 국민과 역사 앞에 막중하다"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더욱이 시대착오적인 친박 TK의 지원을 받아 한국당 대표경선에 출마한다는 보도에는 그의 인격도 의심하게 한다"며 "시대가 요구하는 최소한의 도리가 그에게 필요로 한다"고 했다.

 

앞서 황 전 총리는 11일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나 입당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황 전 총리는 다음 달 27일로 예정된 한국당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할 것으로 보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상하통합으로 안전관리 일원화를”...철도산업 정책토론회
강릉선 서울행 KTX 탈선 등 잇따른 열차사고로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10일 오전 국회에서는 ‘KTX 탈선 등 반복되는 철도사고 근본원인과 해결책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윤영일 민주평화당 의원과 안호영·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및 고속철도하나로운동본부가 공동 주최한 이날 토론회에선 최근 연이어 발생한 철도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을 분석하고 대안과 제도개선 방향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윤 의원은 책자의 인사말을 통해 “최근 오송역 단전사고, 강릉선 KTX 탈선사고 등 철도강국이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철도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철도안전에 대한 국민적 우려와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다”며 “이에 반복되는 철도사고의 근본적인 원인과 해결책을 논의하고 철도안전 강화, 사고예방 등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오늘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단순히 논의에서 그치지 않고 이를 법제도 및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각계각층의 전문가를 모셨다”며 “우리나라의 철도산업 안전이 강화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과 합리적인 대안이 제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윤자 한신대학교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토론회에서는 강철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