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흐림동두천 9.5℃
  • 구름많음강릉 16.2℃
  • 서울 10.8℃
  • 흐림대전 9.6℃
  • 연무대구 11.6℃
  • 흐림울산 16.4℃
  • 광주 12.2℃
  • 흐림부산 16.0℃
  • 흐림고창 13.3℃
  • 제주 18.1℃
  • 흐림강화 12.4℃
  • 흐림보은 7.3℃
  • 흐림금산 8.0℃
  • 흐림강진군 14.5℃
  • 흐림경주시 13.1℃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정보


“경기도 초미세먼지 농도, 전국서 가장 높았다”

수도권 외 충청·호남권도 심각한 것으로 드러나

 

새해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발령된 가운데, 경기도 초미세먼지 농도가 전국에서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제출받아 18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13일 경기도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최대 198㎍/㎥ 측정됐고, 일평균 85㎍/㎥가 측정돼 ‘매우 나쁨’ 기준인 76㎍/㎥를 상회했다.

 

또 14일 경기도 지역은 초미세먼지가 최대 248㎍/㎥ 측정돼 전날 기록을 경신했으며, 일평균 기록은 기준치의 두 배인 130㎍/㎥가 측정됐다. 서울시 또한 같은 날 최대 188㎍/㎥가 측정됐고, 일평균 129㎍/㎥ 측정돼 경기도와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다음날인 15일에도 경기도의 초미세먼지는 최대 207㎍/㎥ , 일평균은 92㎍/㎥를 기록하며 3일 연속 ‘매우 나쁨’ 상태가 지속됐다.

 

수도권 외에 미세먼지가 심한 지역은 대전, 충남, 충북, 전북 지역과 같은 충청·호남권 지역으로 대전은 14일 일평균 94㎍/㎥ 측정됐고 이어 ▲충북(123㎍/㎥) ▲충남(114㎍/㎥) ▲전북(100㎍/㎥) 순이었다.

 

한편 같은 기간 초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낮게 측정된 지역은 부산·경남지역으로 부산 48㎍/㎥, 경남 44㎍/㎥로 측정됐다.

 

비상저감조치는 당일 오후 4시까지 초미세먼지 농도가 50㎍/㎥를 초과하고, 다음날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가 50㎍을 초과할 것으로 예보될 때 발령되는데 일부 지역은 기준을 75㎍으로 적용하고 있다.
 

신 의원은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위해 공공과 민간 모두가 협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민교협 등 교수 및 연구자 243명 이재명 구명 탄원서 제출
11일, 교수 및 연구자 등 학계 인사 243명이 이재명 도지사의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서명에는 민교협(민주화를 위한 교수협의회) 등 인사들이 다수 참여했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이재명 도지사에 당선 무효형을 선고한 2심에 대해 “정의의 원칙과 일반 상식에 어긋난 판결”이라며, 2심 판결문 내용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유포죄로 판단된 대목에 대해 “토론회에서 질의의 초점은 명확하지 않았고, 해당 질의는 상대방의 불법행위를 폭로하려는 의도에서 행해진 것이라고 보아야 한다”면서 “질의의 취지를 합법적인 강제진단을 시도했느냐로 해석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전체적인 맥락에서, 토론회에서 질의의 취지는 "불법 행위를 한 적이 있느냐”였고, 이에 대한 이 지사의 답변은 "불법 행위를 한 적은 없었다”라고 판단하는 것이 일반 상식에 부합된다는 것이다. 이들은 “이 지사가 합법적인 강제진단을 시도했다는 것을 강조해서 말하지 않았다고 볼 수도 있지만, 소극적으로 말하지 않은 것을 적극적으로 거짓말을 한 것과 같은 것으로 취급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이재명 지사가 당선된 이후, 청년기본소득,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