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1 (목)

  • 흐림동두천 -2.0℃
  • 흐림강릉 4.2℃
  • 흐림서울 -1.7℃
  • 박무대전 2.3℃
  • 대구 1.6℃
  • 비 또는 눈울산 1.4℃
  • 광주 0.5℃
  • 부산 2.9℃
  • 흐림고창 0.2℃
  • 제주 6.2℃
  • 흐림강화 -3.0℃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0.8℃
  • 흐림경주시 1.3℃
  • 흐림거제 3.0℃
기상청 제공

사회


社 10곳 중 8곳 “퇴직 대행 서비스 반대”

“퇴사일 조정 어려울 것 같아”

 

일본에서 퇴사 통보를 대신해주는 ‘퇴직 대행 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인사담당자 10명 중 8명은 이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인사담당자 369명을 대상으로 ‘퇴직 대행 서비스’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해 31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응답자의 79.7%가 ‘부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긍정적이라는 의견은 20.3%에 불과했다.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 ‘퇴사일 조정 등의 문제를 협의하기 어려울 것 같아서’라는 답변이 44.2%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직접 퇴직 의사를 전하는 것이 예의이기 때문에(35%) ▲본인이 아니면 사직서 수리가 되지 않아서(16.3%) ▲평판을 잘 쌓아왔더라도 마지막에 무너질 수 있어서(4.1%) 등의 답변이 있었다.

 

반대로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를 묻자 응답자의 48%가 ‘퇴사 관련 서류 등 행정 사항을 알아서 잘 처리할 것 같아서’라고 답했다. 이어 ‘현대적이고 괜찮은 서비스라고 생각해서(29.3%)’, ‘서로 껄끄럽게 직접 대면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22.7%)’ 순이었다.

 

인사담당자 절반은 퇴직 대행 서비스를 이용한 직원의 퇴직 의사를 수용할 생각이 없다(51.5%)고 밝혔고, 적당한 퇴사 통보 기간은 퇴사 한 달 전(75.6%)이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