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7 (목)

  • 맑음동두천 -0.8℃
  • 흐림강릉 2.6℃
  • 맑음서울 -1.6℃
  • 구름조금대전 2.8℃
  • 연무대구 7.4℃
  • 구름많음울산 11.6℃
  • 연무광주 4.5℃
  • 구름조금부산 11.1℃
  • 흐림고창 3.5℃
  • 흐림제주 6.2℃
  • 맑음강화 -1.5℃
  • 구름많음보은 2.6℃
  • 구름많음금산 3.2℃
  • 흐림강진군 4.5℃
  • 흐림경주시 8.8℃
  • 흐림거제 11.1℃
기상청 제공

정치


오세훈 한국당 당권 도전 선언…"과속·불통·부패 정권 심판, 위기의 대한민국 구하겠다"

"한국당 자기반성으로 변해야…'친박 정당' 굴레 벗어나자"
"박근혜 탄핵 부정 말아야… 국민·당원에 큰 실망 준 건 사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무능한 '과속·불통·부패 정권'을 심판하고 위기의 대한민국을 구하겠다"며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을 선언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단일대오의 보수 대통합과 혁신을 이뤄내 내년 총선에서 저들을 응징하고 그 힘으로 정권을 탈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전 시장은 "1년 9개월 만에 문재인 정권은 우리 대한민국을 중환자로 만들어 놓았다"며 "김정은의 대변인 같은 대통령의 처신에 국가 안보는 백척간두에 서 있다"고 했다.

 

또 "소득주도성장, 최저임금제, 탈원전 정책 등 아마추어 경제실험으로 빈곤층은 몰락했다"며 "김태우·신재민, 양심적 내부고발자에 의해 정권 부패는 속속 드러나고 있다. 대통령 딸 가족은 해외로 이주하고, 영부인 절친 손혜원 의원의 투기 의혹에 최측근 김경수 지사 실형까지 '이게 나라냐'는 탄식이 여기저기서 들려온다"고 했다.

 

오 전 시장은 "지금 국민들의 마음을 얻기 위해 자유한국당에 정말 필요한 것은 '변화'다. 새로운 변화는 우리의 철저한 자기반성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 저부터 반성하겠다"며 "서울시장 시절, 망국병인 무상복지 포퓰리즘에 맞서 더 치열하게 싸워 이겼어야 했다. 그래야 지금 저들이 무차별 살포하고 있는 세금 포퓰리즘을 막아낼 수 있었을 것인데, 제가 너무 성급했다"고 했다.

 

이어 "한꺼번에 시장직까지 걸었던 점을 이 자리에서 다시 한번 머리 숙여 반성한다"며 "그러나 공평이란 이유로 '무조건 똑같이 나누는 사회'는 지금도 반대한다"고 했다.

 

오 전 시장은 "자유한국당도 마찬가지"라며 "지도자 한 사람을 중심으로 권력을 좇아, 편 가르고 싸워왔던 구태정치의 과거에 대해 국민들에게 사죄해야 한다. 아직까지 우리 당에 덫 씌워진 '친박 정당'이라는 굴레에서부터 벗어나야 한다"고 했다.

 

특히 오 전 시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대해선 "더는 부정하지 말자"며 "의리보다 더 위에 있는 것이 국민이다. 불행히도 대통령으로서 박근혜는 국민들과 당원들의 바람에 큰 실망을 안겨드린 게 사실이다.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헌법적 가치에 부응하게 사용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박근혜 전 대통령을 극복해야 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버리자는 이야기가 아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을 극복할 수 있어야 보수정치는 부활할 수 있다. 이제 박근혜, 이름 세 글자를 표를 얻기 위한 수단으로 의지하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오 전 시장은 "자유한국당은 이제 '사람' 중심이 아닌 '가치' 중심의 미래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이 '공정한 사회, 공존하는 사회, 공감하는 사회'를 건설해야만 대한민국호는 다시 건강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고, 그 시작이 바로 이번 전당대회여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구제역 6일 동안 추가 발생 없어…내일 '전국 일제소독의 날' 지정 등 확산 방지 총력
지난달 31일 마지막으로 발생한 구제역이 지난 6일 동안 추가 발생 신고가 없는 가운데 정부가 앞으로 1주일을 구제역 확산의 고비로 보고 총력 대응에 나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6일 설 연휴 이후 운영을 재개하는 전국 도축장 등에 대한 소독 등 남은 1주일간 긴급방역 조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우선 구제역 고위험지역인 안성·충주와 발생지에 인접 11개 시군에 생석회 약 989t을 공급해 '생석회 차단 방역 벨트'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 설 연휴가 끝나는 7일부터 전국 도축장 등이 정상 운영에 따라 이날을 '전국 일제소독의 날'로 지정하고 전국 모든 우제류 농장에 대해 일제 소독을 실시한다. 일제 소독에도 설 연휴 기간과 마찬가지로 지자체와 농협 등이 보유한 공동방제단 540대, 광역방제기 96대, 군부대 제독차량 13대, 드론 40대 외에도 과수원용 SS방제기 43대 등이 동원된다. 전국 모든 축산농가는 자체 보유하고 있는 장비를 이용해 축사 내외부, 시설과 장비, 차량 등에 대해 소독한다. 특히 설 연휴 이후 정상 운영을 시작하는 전국 포유류 도축장 73개소를 대상으로 일제소독을 실시하고, 운영이 재개되는 도축장부터 순차적으로 시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