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
  • 흐림강릉 1.1℃
  • 구름많음서울 -1.5℃
  • 구름조금대전 0.9℃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6.0℃
  • 맑음광주 3.6℃
  • 맑음부산 8.5℃
  • 구름조금고창 0.9℃
  • 구름조금제주 4.4℃
  • 구름많음강화 -4.7℃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정치


제국주의 심장 日서 외친 ‘동경 2.8 독립선언’…100주년 기념식 열려

‘동경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 8일 서울YMCA 대강당서 열려
3.1 운동,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계기돼

 

‘동경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이 8일 서울 종로구 서울YMCA 대강당에서 열렸다.

 

사단법인 한국독립유공자협회와 2.8 독립선언100주년기염사업위원회 주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조영진 한국독립유공자협회장(애국지사)와 임우철·승병일 애국지사와 정세균 전 국회의장,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 등 정치권 인사, 독립유공자 유족 및 후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동경 2.8 독립선언’은 1919년 2월8일 일본에 유학 중이던 한국인 학생 600여명이 한국의 독립을 요구하는 선언서와 결의문은 선포한 사건이다. 이 사건은 향후 3.1 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의 계기가 됐다.

 

 

조영진 회장은 “2.8 독립선언은 일제의 무단통치에 신은하던 동포들에게 광복의 희망과 투지를 심어줬고, 대외적으로는 우리 민족의 독립의지를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더 나아가 3.1 독립혁명의 도화선이 됐고,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되는 계기를 마련했으며, 학생운동의 효시가 된 6.10 만세운동, 광주학생운동으로 이어지는 등 항일독립운동의 원동력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독립선열들의 희생으로 조국광복을 맞이했고, 험난한 여정을 거쳐 이제 세계 10위권의 강국이 됐지만, 아직 남과 북으로 분단돼 조국 통일이라는 절실한 민족적 과제를 안고 있다”면서 “통일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며 미래를 위해 회피하거나 유보할 수도 없는 숙명적인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은 “올해는 ‘2.8 독립선언’은 물론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특별한 해”라며 “정부는 100년 전 조국 독립과 항일 투쟁 의지를 전 세계에 알렸던 선열들의 고귀한 정신을 기억하고 계승하며, 이를 토대로 모든 국민들이 함께 새로운 희망의 미래 100년을 만들어가는 출발점이 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정 국회의장은 “지난 100년 동안 세계 모든 나라 가운데, 산업화와 민주화를 성공시킨 유일한 나라가 대한민국이라는 것은 세계가 인정하는 역사적 사실”이라면서 “어떻게 보면 아시아에서 가장 민주화된 대한민국이고, 경제적으로는 세계 10위권의 나라가 됐으니 지난 100년 동안 이룩한 한민족의 업적은 대단히 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조상들이 이룩한, 그리고 우리가 이룩한 이런 성과들을 토대로 해서 앞으로의 100년을 잘 준비해 나갈 것을 다짐하면서 애국지사와 그 유족 여러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제 새로운 100년을 위해 우리 모두 힘을 모아야 할 때다. 마침 분단 70년 만에 한반도에 평화의 희망이 꽃피우려고 한다”며 “분단 70년의 아픔과 전쟁의 위협도 이제 걷어내야 한다. 그것이 ‘2.8 독립선언’의 정신이고, 우리가 어렵게 지난 100년 동안 시련과 고난을 이겨내고 만들어 낸 민족의 오늘을 더 나은 미래로 도약시키는 기회다.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써왔던 선조들에 대한 보답이고, 미래 세대에 대한 의무”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혁신적인 포용국가를 통해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들겠다. 한반도에서 평화를 정착시키고, 한반도가 세계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새로운 계기를 반드시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