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9 (토)

  • 흐림동두천 -1.9℃
  • 구름많음강릉 1.0℃
  • 구름많음서울 -2.7℃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1.9℃
  • 구름많음울산 2.6℃
  • 맑음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4.0℃
  • 구름조금고창 -1.7℃
  • 구름많음제주 2.7℃
  • 구름많음강화 -2.7℃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5℃
  • 맑음강진군 0.4℃
  • 구름조금경주시 2.0℃
  • 구름많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정치


제2차 북미정상회담,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통해 개최도시 공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두 번째 만남이 하노이에서 이뤄지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국정 연설에서 정상회담 일정과 개최국을 공개했었지만, 구체적인 개최도시는 공개하지 않았다. 당시 북한 대사관이 있는 하노이와 휴양도시인 다낭이 유력한 후보지로 거론됐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측 대표가 매우 생산적인 만남 후에 막 북한을 떠났다”며 “김정은 위원장과의 제2차 정상회담 시간과 일정에 대해 합의했다. (2차 정상회담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김 위원장을 만나 평화를 진전시키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진 트윗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의 지도력 아래에 있는 북한은 대단한 경제 강국이 될 것”이라면서 “나는 그를 알게 됐고, 그가 얼마나 능력이 있는지 충분히 이해한다. 북한은 다른 종류의 로켓이 될 것이다. 경제적인 로켓”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