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0 (일)

  • 흐림동두천 -1.8℃
  • 구름많음강릉 3.0℃
  • 흐림서울 -2.4℃
  • 흐림대전 1.6℃
  • 흐림대구 3.7℃
  • 흐림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2.7℃
  • 흐림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0.6℃
  • 흐림제주 3.8℃
  • 흐림강화 -2.8℃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2.5℃
  • 구름조금강진군 5.1℃
  • 흐림경주시 4.6℃
  • 흐림거제 6.7℃
기상청 제공

정치


평화당, '5·18' 폄훼 발언 한국당 의원 윤리위 제소하기로…고소·고발도 진행

'자유한국당 5·18망언 대책특별위원회'도 구성해 강력 대응

 

민주평화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 등의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이종명·김순례·김진태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들 의원에 대한 고소·고발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평화당은 7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대국민 공청회'에 참석한 한국당 의원들의 발언에 대해 강하게 성토하고 이들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했다.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은 최고위 직후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윤리위에 제소하려면 국회의원 20명 서명이 필요하기 때문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윤리위 제소에 뜻을 같이하는 국회의원들을 장병완 원내대표와 최경환 수석부대표가 접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리위 제소는 가장 빠른 시일 안에 할 예정"이라고 했다. 평화당과는 별도로 정의당도 이날 "5·18 망언을 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해 국회 윤리위 제소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평화당은 '자유한국당 5·18망언 대책특별위원회'도 구성했다. 위원장에 장병완 원내대표, 간사에 최경환 원내수석부대표 겸 원내대변인을 임명했다. 천정배·김경진 의원 등 광주 출신 국회의원들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박지원 의원, 당내 법률가 출신 의원들과 5·18유공자인 양영두 평화통일위원장 등으로 대책특위를 구성했다.

 

대책특위는 오는 11일부터 국회 앞 농성에 들어갈 예정인 5·18단체들과 연계 활동을 펼치기로 했으며, 국회 앞 망언규탄 현수막 걸기 등의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특히 5·18 유공자인 최경환 의원은 당사자로서 한국당 의원 3명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모욕죄 등 법적 검토를 거쳐 이른 시일 안에 관련자들을 고소·고발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선 김진태·이종명 한국당 의원이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가 열렸다.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해온 지만원씨가 발표자로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종명 의원은 "80년 광주 폭동이 10년, 20년 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운동이 됐다"고 발언했다.

 

같은 당 김순례 의원은 "좀 방심한 사이 정권을 놓쳤더니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해 논란을 일으켰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