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화)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2.9℃
  • 연무대전 4.4℃
  • 구름많음대구 5.3℃
  • 구름많음울산 5.9℃
  • 흐림광주 6.1℃
  • 구름많음부산 7.4℃
  • 흐림고창 4.5℃
  • 흐림제주 7.6℃
  • 맑음강화 2.0℃
  • 구름많음보은 3.1℃
  • 구름많음금산 3.3℃
  • 흐림강진군 7.2℃
  • 구름많음경주시 5.7℃
  • 구름많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정치


오세훈, 당 대표 도전 "더 이상 당과 보수 몰락 지켜볼 수 없어"

"보편적 국민 정서까지 무시하고 무모한 행동 서슴지 않는 정당 돼"
"당 반석 위에 올려놓기 위해 모든 것 던지겠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더 이상 당과 보수의 몰락을 지켜보고 있을 수는 없다"며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앞서 오 전 시장은 27일 전당대회 일정 강행에 반발해 전당대회를 보이콧해왔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말 고뇌하고, 고민했다. 당의 비상식적인 결정들에는 아직도 동의하기 어렵다"면서도 "그러나 자유한국당이 국민 전체를 위해 봉사하는 정당이 아니라, 특정 지역 특정 이념만을 추종하는 정당으로 추락하는 것만은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이번 5·18공청회 사태에서 보듯 자유한국당은 과거 회귀 이슈가 터지면 수습 불능이 될 정도로 취약한 정당"이라며 "보편적인 국민 정서까지도 무시한 채, 무모한 행동도 서슴지 않는 정당이 돼버렸다"고 했다.

 

이어 "제가 바로 잡겠다. 제가 먼저 변화의 선봉에 나서겠다"며 "보수정당의 가치를 바로 세우고, 당을 반석 위에 올려놓기 위해 제 모든 것을 던지겠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총선 승리를 통해 수권 정당의 토대를 마련하고 정권을 탈환하라는 당원들의 준엄한 목소리에 부응하는 자유한국당의 대표 선수가 되겠다"며 "과거로 퇴행하는 당의 역주행을 막아내겠다. 미래로 나아가겠다. 보수대통합을 이뤄내 정권을 심판하는 데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세월호 참사 희생 학생’ 단원고 명예졸업식 열려···유은혜 장관·이재정 교육감 등 참석
12일 안산 단원고등학교 단원관에서 ‘4·16 세월호 참사 희생 학생 명예졸업식’이 열렸다. 명예졸업식에는 4·16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250명 학생들을 추모하기 위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을 비롯해 4・16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장, 유가족, 학생, 시민, 유관 기관 관계자 등 500여 명이 함께했다. 이날 행사는 재학생 합창 및 영상 상영, 추모동영상 상영, 명예졸업장 수여, 회고사, 졸업생 편지낭독 등으로 진행됐다. 유은혜 장관은 “세월호 참사 5년 만에 졸업식을 하게 되어 송구하고, 매우 안타깝다”면서, “250명 우리 아이들의 희생을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들의 희생과 유가족의 아픔을 한시라도 잊지 않고, 더욱 안전한 사회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재정 교육감은 “명예졸업식은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250명 학생들의 꿈과 희망, 염원이 남아 있도록 우리가 교육다운 교육을 실천해 가는 약속의 자리가 되어야 한다”면서, “5년이 지났지만 250명의 학생들 그 한 분 한 분 모두가 우리에게 소중하고 아까운 이름으로 경기교육에 남아 있다. 경기교육이 살아있는 한 꽃다운 천개의 별이 된 아이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