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6 (토)

  • 구름많음동두천 6.9℃
  • 구름많음강릉 8.0℃
  • 구름많음서울 7.4℃
  • 구름많음대전 10.5℃
  • 구름조금대구 12.1℃
  • 맑음울산 11.8℃
  • 맑음광주 11.9℃
  • 맑음부산 11.0℃
  • 맑음고창 9.1℃
  • 맑음제주 11.9℃
  • 구름많음강화 6.1℃
  • 흐림보은 9.0℃
  • 구름조금금산 9.8℃
  • 맑음강진군 11.0℃
  • 구름많음경주시 12.8℃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경제


공정위, 대기오염측정장비 '입찰담합'한 5개 업체 적발…과징금 1억 부과

사전 낙찰예정사·들러리사·투찰가격 등 합의

 

공공기관이 발주한 대기오염측정 장비 구매 입찰에서 사전 담합행위를 한 업체들이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7일 공공기관에서 발주한 총 21건의 대기오염측정장비 구매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예정사, 들러리사 및 투찰가격을 합의한 5개 업체에 대해 시정명령 및 과징금 1억 2,900만원 부과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주)에이피엠엔지니어링, 하림엔지니어링(주), (주)이앤인스트루먼트, 아산엔텍(주), 제이에스에어텍 등이다.

 

공정위에 따르면 에이피엠엔지니어링은 하림엔지니어링과 13건의 입찰에서, 이앤인스트루먼트와 3건의 입찰에서, 아산엔텍와 4건의 입찰에서, 제이에스에어텍과 2건의 입찰 등 총 21건의 입찰에서 담합했다.

 

이 과정에서 들러리사는 낙찰 예정사가 전화나 메일 등으로 알려준 가격으로 투찰했고, 낙찰예정사들은 내자구매 총 8건의 입찰에서 평균 97.18%, 외자구매 총 13건 입찰에서 평균 99.08%로 낙찰됐다.

 

부당 공동행위를 규정한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제19조에 따르면 사업자는 계약ㆍ협정ㆍ결의 등 어떤 방법으로도 다른 사업자와 공동으로 부당하게 경쟁을 제한하는 행위를 할 수 없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공공기관이 발주한 대기오염측정 장비 구매 입찰과 관련해 오랜 기간 동안에 이루어진 입찰담합 관행을 적발하여 바로잡았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