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금)

  • 흐림동두천 8.5℃
  • 구름조금강릉 11.5℃
  • 흐림서울 9.5℃
  • 천둥번개대전 10.6℃
  • 구름조금대구 12.5℃
  • 구름많음울산 11.8℃
  • 연무광주 11.2℃
  • 구름조금부산 11.8℃
  • 흐림고창 10.7℃
  • 구름조금제주 15.3℃
  • 흐림강화 7.5℃
  • 구름많음보은 10.7℃
  • 흐림금산 10.3℃
  • 구름많음강진군 13.4℃
  • 구름많음경주시 12.4℃
  • 구름조금거제 12.8℃
기상청 제공

사회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3,781명…1976년 이후 최저

'사람·보행자' 교통안전 체계 전환 효과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가 3,700여명으로 1976년 이후 42년 만에 처음으로 가장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

 

3일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에 따르면 2018년도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017년4,185명에 비해 9.7% 감소한 3,781명으로 6년 연속 감소세를 유지했다.

 

교통사고 발생 사고건수는 21만7,148건으로 2017년 21만6,335건과 비교해 0.4%(813건) 증가했고, 부상자는 32만3,036명으로 2017년 32만2,829명)에 비해 0.1%(207명) 증가했다. 

 

사망자 수가 크게 감소한 것은 전년에 비해 음주운전 사망자가 21.2% 감소했기 때문이다. 또 어린이 37.0%, 보행자 11.2%가 감소했다.

 

교통사고 사망자를 사고 시 상태별로 구분해 살펴보면, 보행 중일 때가 39.3%(1,48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자동차 승차중 35.5%(1,341명), 이륜차 승차중 19.5%(739명), 자전거 승차중 5.5%(207명) 순으로 나타났다. 

 

보행 사망자 비중은 OECD 국가 평균인 19.7%과 놓고 보면 2배 수준으로 여전히 우리나하 보행자 안전은 취약한 수준이엇다.

 

항목별로 보면  보행 중 사망자는 1,487명으로 2017년 1,675명 보다 11.2% 감소했으며, 시간대별로는 18∼20시(229명), 20∼22시(199명), 22∼24시(156명) 순으로 사고가 발생해 퇴근 이후 저녁 시간대에 집중됐다. 무단횡단 사망자는 518명으로 2017년 562명 보다 7.8% 감소했으나, 보행 사망자의 34.8%를 차지하고 있다. 

 

65세 이상 노인 사망자는 1,682명으로 2017년 1,767명 보다 4.8% 감소했지만, 전체 보행 사망자 중 65세 이상은 56.6%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13세 미만 어린이는 34명으로 2017년 54명과 비교해 37.0% 크게 감소했다.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자는 346명으로 2017년 439명과 비교해 21.2% 대폭 감소했다. 

 

버스, 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으로 인한 사망자는 748명으로 2017년 821명과 비교해 8.9% 감소했다. 

 

고속도로 사망자는 252명으로 2017년 248명 보다 1.6% 소폭 증가했다. 노선별로는 경부선(41명), 중부내륙선(36명), 서해안선(33명), 중부선(24명) 순으로 발생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 해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는 도심 제한속도 하향, 교통안전 취약 계층에 대한 지원 정책 등 교통안전 체계를 '차량·운전자’ 중심에서 ‘사람·보행자’ 중심으로 전환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 대형차량 첨단안전장치 장착 의무화 등 교통사고 시 중상해를 예방하고 사고원인을 효과적으로 방지하는 제도개선이 연중 단계적으로 이루어 졌다"며 "특히, 지난 해 음주운전 근절에 대한 전 국민적 여론이 부각되고, 이른바 '윤창호법'이 순차적으로 국회에서 통과되며 음주운전 사고가 크게 감소했다"고 말했다.

 

국토부와 경찰청은 ‘보행자 우선’ 교통안전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보행자 수요가 많은 곳에 안전시설을 확충하고, 사고다발 지역에 교통사고 예방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