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금)

  • 흐림동두천 0.6℃
  • 흐림강릉 4.3℃
  • 서울 2.8℃
  • 구름조금대전 3.7℃
  • 흐림대구 5.9℃
  • 구름조금울산 5.8℃
  • 흐림광주 4.7℃
  • 맑음부산 6.5℃
  • 구름많음고창 4.4℃
  • 맑음제주 9.0℃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5.3℃
  • 구름많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경제


전경련, 말레이시아 진출 유의사항 ‘M.A.L.A.Y’ 제시

마하티르 신정부·대규모 인프라 프로젝트의 보류·국가경쟁력 수준
시장 진출의 다양성·젊고 구매력이 높은 중산층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0일 우리 기업들이 말레이시아 시장 진출에 있어 유의해야 할 5가지 사항을 ‘M.A.L.A.Y’ 키워드로 제시했다.

 

말레이시아는 우리 정부 신남방정책의 대상이자 구매력이 있는 중산층과 세계적 수준의 국가경쟁력을 보유한 국가로, 우리 기업들이 아세안 진출은 물론 향후 이슬람 권역 진출까지 염두에 둘 수 있는 시장이다.

 

전경련이 제시한 ‘M.A.L.A.Y’는 ▲마하티르 신정부(Mahathir New Regime) ▲대규모 인프라 프로젝트의 보류(Abandoned Mega Infra Projects) ▲국가경쟁력 수준(Level of National Competitiveness) ▲시장 진출의 다양성(Accessible to other markets) ▲젊고 구매력이 높은 중산층(Young and powerful middle class)이다.

 

말레이시아는 지난해 5월 열린 총선에서 야권연합을 통해 기존 집권당에 승리함으로써 독립 이후 최초인 61년 만의 정권교체를 이뤄냈다.

 

야당의 수장으로 총선을 이끌어 재집권에 성공한 마하티르 총리는 비리로 드러난 막대한 국가부채 문제 해결과 함께 조세개혁, 공무원 임금인상 계획 백지화 등 다양한 개혁 조치를 추진하고 있어 이에 대한 향후 비즈니스 영향에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

 

특히, 전 정권의 비리 스캔들 이후 말레이사아의 국가부채가 GDP의 80.3%를 넘는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국가부채 감축이 마하티르 정부의 최우선 과제가 된 상황에서 재정이 많이 투입되는 대규모 인프라 프로젝트의 재검토가 진행 중이다.

 

동아시아에서 가장 큰 프로젝트인 ‘말레이시아-싱가포르 고속철도(HSR)’의 경우 2020년까지 연기가 결정됐고, 중국 일대일로의 핵심 구간 중 하나인 ‘말레이시아 동부해안철도(ECRL)’, ‘도시철도(MRT3) 사업’ 역시 신정부 수립 후 중단됐었다.

 

이에 인프라 건설수주는 당분간 줄어들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국내기업은 석유화학·건설 분야에서 기회를 모색하거나 중단된 인프라 프로젝트의 향후 재개 여부를 면밀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말레이시아는 2018년 기준 IMD(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가 발표한 국가경쟁력 지표에서 63개국 중 종합순위 22위를 차지해 한국(29위), 일본(25위)보다 앞선 국가경쟁력을 갖췄다.

 

또한 같은 해 WEF(World Economic Forum)에 따르면 말레이시아의 국가경쟁력 종합순위는 140개국 중 25위로, 아세안 내에서 한국(15위)보다는 낮지만, 중국(28위)보다 높은 경쟁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전경련은 “제도, 기술, 생산물 시장, 노동시장, 금융시스템, 기업 활력 측면에서는 우리나라보다 순위가 높다”며 “과거 영연방으로, 영어가 통용되는 문화권이면서 전기·전자 및 자동차 등의 제조업 기반과 붕부한 원자재를 갖추고 있다는 점에서 국내 다양한 산업군의 진출 이점이 높다”고 평가했다.

 

다양한 시장에 진출할 수 있다는 점도 말레이시아 진출의 이점으로 꼽을 수 있다. 말레이시아는 우리나라가 참여하지 않은 CPTPP(2018년 12월30일 발효)에 참여하는 등 지역무역협정 활용 가능성이 높은 국가로 평가된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따르면 CPTPP(TPP11)를 통해 말레이시아는 전자기기, 고무, 석유화학 제품, 팜오일 등을 중심으로 연간 2~8%가량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특히 캐나다, 멕시코, 페루 내수시장 개척이 유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식품, 의약품, 화장품 등에 적용되는 말레이시아의 할랄인증(JAKIM, 42개국 72개 할랄인증과 상호 교차인정 가능)을 통해 중동을 비롯한 기타 이슬람 시장 진출의 교두보로도 활용 가능하다.

 

젊고 구매력이 높은 중산층이 형성돼 있다는 점도 말레이시아의 아세안 내 경쟁력 있는 소비시장으로서의 매력을 높이는 부분이다.

 

아세안 10개국 중 1인당 GDP 1만 달러의 중소득 국가로서 말레이시아는 싱가포르, 브루나이 다음으로 1인당 국민소득이 높고, 두 국가 인구가 1,000만명이 안 되는 점을 감안하면 인구 3,000만명의 말레이시아는 소비시장으로서 경쟁력을 갖췄다.

 

여기에 중위연령이 28.3세로 젊고, 경제활동참가율도 68.0%에 이르는 등 구매력을 갖춘 다수의 젊은 인구가 개방적인 무슬림 소비문화를 갖고 있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말레이시아는 아세안의 대표 국가 중 하나로, 우리나라에게는 LNG 등 자원공급처이자 생산기지, 건설시장으로 기능해왔다”면서 “61년 만에 정권교체가 이뤄진 만큼 여러 정책적 변화에 유의해야 하며, 마하티르 정부의 동방정책과 우리의 신남방정책과 연계해 말레이시아를 소비재 시장이자 중동 진출의 교두보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