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0.7℃
  • 맑음강릉 14.7℃
  • 연무서울 11.1℃
  • 연무대전 11.8℃
  • 연무대구 12.4℃
  • 연무울산 13.9℃
  • 박무광주 10.0℃
  • 연무부산 13.7℃
  • 구름많음고창 11.0℃
  • 연무제주 15.7℃
  • 맑음강화 11.3℃
  • 구름많음보은 9.6℃
  • 구름많음금산 8.8℃
  • 구름조금강진군 13.7℃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사회


검찰과거사위, 김학의 '심야 0시 출국'에 "도대체 국민을 뭘로 보고 그랬나"

정한중 검찰 과거사위 위원장 대행 이례적 공개 비판

 

성폭력·뇌물수수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차관이 지난 주말 해외 출국 시도와 관련해 정한중 검찰 과거사위 위원장 대행이 "도대체 국민들을 뭘로 보고 그랬느냐"며 이례적으로 비판했다.

 

정 대행은 25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과거사위 정례회의 시작에 앞서 "먼저 김학의 전 차관에게 묻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행은 "우리 국민들, 심지어 판사들도 피의자가 아니라 참고인으로 출석 요청을 받아 응할 의무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당신(검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지 않았느냐"며 "그런데 전직 고위 검사가 우리 위원회의 조사에 응하기는커녕 심야 0시 출국이라니"라고 말했다.

 

정 대행은 "언제 어느 곳이든 깨어있는 시민과 공직자들이 있다는 것을 잊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지금부터라도 조사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했다.

 

앞서 김 전 차관은 지난 22일 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태국 방콕으로 출국하려고 했지만 출입국 담당 공무원이 김 전 차관을 알아보고 제지당했다. 해당 공무원은 법무부에 연락했고, 이후 진상조사단 소속 검사가 개별 자격으로 출국금지를 요청해 긴급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