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7 (수)

  • 흐림동두천 12.6℃
  • 구름많음강릉 12.7℃
  • 연무서울 14.0℃
  • 구름조금대전 18.6℃
  • 맑음대구 22.8℃
  • 맑음울산 20.3℃
  • 구름조금광주 18.8℃
  • 맑음부산 17.2℃
  • 구름조금고창 17.0℃
  • 맑음제주 21.3℃
  • 흐림강화 10.8℃
  • 구름많음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18.8℃
  • 구름많음강진군 17.1℃
  • 맑음경주시 22.6℃
  • 맑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M포토] 국회 앞에서 전국노동자대회 연 민주노총 "노동법 개악 저지!"

 

27일 민주노총은 국회 앞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ILO 핵심 협약 비준과 노동법 개악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민주노총, 국회 앞에서 전국노동자대회 열고 “ILO 핵심협약 비준은 거래 대상 아냐”
27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이 국회 앞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노동기본권 쟁취” 구호를 외쳤다. 민주노총은 “정부와 국회는 노사정 야합으로 탄력근로제 개악과 최저임금제 개악을 공언한데 이어 ILO 핵심협약 비준 대신 오히려 노동법 개악을 시도하고 있다”면서 “전체 노동자의 노동권을 짓밟는 이 같은 정부와 국회의 입법 강행을 저지하기 위해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가맹, 산하조직 조합원들은 15시 국회 앞 전국노동자대회에 앞서 화섬연맹은 LG트윈타워, 금속노조는 여의도 산업은행 앞 등에서 사전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은 집회 중간, 국회대로 중앙선을 기점으로 막아선 경찰의 저지선을 뚫고 전진하기도 했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ILO 핵심협약 비준은 노동권 보장에 대한 최소한의 국제기준인데도 자본은 ‘노조할 권리’에 맞춰 사용자 ‘방어권’을 보완해야 한다고 난리치고 있다”면서 “단체협약 유효기간 연장은 구조조정을 지렛대 삼아 민주노조 단체교섭권과 투쟁을 위축시키겠다는 암수이고, 쟁의행위 절차 명확화 역시 민주노조 파업권을 무력화시키겠다는 뻔뻔한 요구”라고 말했다. 김명환 위원장은 “정부와 국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