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2 (화)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10.0℃
  • 맑음서울 7.4℃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8.5℃
  • 맑음울산 9.4℃
  • 맑음광주 8.6℃
  • 맑음부산 8.7℃
  • 맑음고창 8.6℃
  • 맑음제주 11.3℃
  • 맑음강화 8.7℃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6.9℃
  • 맑음강진군 9.9℃
  • 맑음경주시 9.6℃
  • 맑음거제 9.4℃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황교안 21.2%, 이낙연 14.9%, 유시민 12.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석 달 연속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이낙연 국무총리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각각 2위, 3위에 올랐다.

 

2일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의 의뢰를 받아 지난달 25일부터 29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2,51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95% 신뢰수준, 표본오차 ±2.0%p)를 한 결과 황 대표는 전달 대비 3.3%p 오른 21.2%를 기록했다.

 

이 총리는 같은 기간 3.4%p 오른 14.9%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3위에서 2위로 올라섰고, 유 이사장은 1.2%p 내린 12.0%로 한 계단 하락한 3위를 차지했다.

 

이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0.5%p 내린 7.1%로 2월 조사와 같은 순위를 유지했고, 김경수 경남도지사 5.9%(0.3%p↓), 박원순 서울시장 5.9%(0.5%p↓), 심상정 정의당 의원 4.9%(0.5%p↓), 오세훈 전 서울시장 4.5%(1.3%p↓),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4.4%(0.6%p↓)를 보였다.

 

다음으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3.6%, 1.3%p↓)과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3.6%, 1.2%p↓)가 공동 10위,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2.8%, 0.4%p↓)이 12위를 차지했다.

 

‘없음’은 7.1%(0.8%p↓), ‘모름·무응답’은 2.1%(0.7%p↓)였다.

 

한편, 범진보·여권 주자군의 선호도 합계는 54.3%로, 범보수·야권 주자군 36.5%보다 17.8%p 격차를 나타냈다.

 

또한 범진보 대선주자를 결정할 범여권·무당층(민주당·정의당·평화당 지지층과 무당층 응답자 1,502명, ±2.5%p)에서는 이 총리 22.1%로, 다시 선호도 1위를 기록했다.

 

보수야권·무당층(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응답자 1,307명, ±2.7%p)에서는 황 대표가 38.5%로 7.2%p 상승하며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법무부, '전략적 봉쇄 소송' 법으로 제한한다
정부가 앞으로 상대를 위축시키기 위해 전략적으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이른바 '전략적 봉쇄소송'을 제한하는 입법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법무부는 이날 "국가가 헌법상 권리를 행사하는 국민의 활동을 위축시킬 목적으로 전략적으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전략적 봉쇄소송'을 제한하기 위해 정부 입법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국가가 손해를 회복하려는 의도보다는 국민의 표현의 자유 등 헌법상 권리행사를 위축시키려는 부당한 목적으로 손해배상 소송을 남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어 온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20개 이상 주에서도 이미 '전략적 봉쇄소송 제한 법률'을 시행하고 있다. 법무부는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는 소송이 제기된 경우 원고 측이 승소 가능성을 사전에 입증하지 못하면 소송을 조기에 각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전략적 봉쇄소송 제한 법률이 도입되면 국가가 부당하게 제기한 소송에 따른 피고의 재정적 파탄을 방지할 수 있고, 공적 관심 사안에 대한 국민의 발언과 참여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법무부는 입법을 위해 지난달 25일 한국민사소송법학회와 연구용역 계약을 체결했다. 향후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