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8 (월)

  • 맑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12.5℃
  • 맑음서울 16.4℃
  • 구름많음대전 19.2℃
  • 구름조금대구 20.5℃
  • 구름조금울산 18.2℃
  • 구름조금광주 19.5℃
  • 구름많음부산 17.4℃
  • 구름많음고창 17.5℃
  • 맑음제주 18.0℃
  • 맑음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18.8℃
  • 구름많음금산 18.8℃
  • 맑음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16.9℃
  • 구름조금거제 19.1℃
기상청 제공

정치


文, 박영선·김연철 임명 강행…자유한국당 “국민 없고, 정권 탐욕만 남아”

 

문재인 대통령이 8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인사 강행에 국민은 없었다. 오늘 인사 강행으로 남은 것은 문 정권의 탐욕 뿐”이라고 비판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과 국민들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모든 것이 ‘위선’ 뿐이었던 박영성 후보와 모든 것이 ‘북한’ 뿐이었던 김연철 후보 임명을 강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민의 공복이어야 할 후보들이 국민 앞에 책임 있는 소명조차 내지 못했는데도, 무슨 검증을 통과했기에 장관에 임명하는지 묻고 싶다”면서 “이쯤 되니 문재인 대통령이 측은하고 가련할 정도다. 문 대통령 주변에 이런 사람들 밖에 없는 것인지, 우리나라 대한민국의 수준이 이 정도밖에 안 되는지 허망할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에는 모든 것을 가졌으면서도 아무 것도 가지지 않았다고 하는 위선만 가득하다”며 “가진 자들의 횡포, 갑의 횡포, 그리고 나만 정의롭다는 망상증에 빠진 환자들만 넘쳐난다”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또한 “‘자질 부족, 명분 실종’으로 점철된 대통령의 인사 전횡이 독선을 넘어 만행 수준으로 치닫고 말았다”면서 “정권과 여당이 부르짖던 민생 우선과 협치란 말은 하나의 레토릭에 불과했음이 명확해졌고, 국정 책임자라는 집권 여당의 존재 이유는 좌파 사회주의 현실화를 위한 허울뿐이었음이 확실해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 대변인은 “갈등 지향, 북한 외곬 사랑 정권의 다음 행보가 맥빠진 국민들의 외면, 그리고 전면적 파국이 될 것”며 “자유한국당은 결코 문재인 정권의 일방적, 독자적인 밀어붙이기식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다. 지혜로운 국민들과 함께 오늘을 잊지 않고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