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2 (금)

  • 맑음동두천 5.4℃
  • 구름많음강릉 9.4℃
  • 박무서울 7.0℃
  • 박무대전 7.3℃
  • 박무대구 9.2℃
  • 구름많음울산 9.9℃
  • 박무광주 7.5℃
  • 구름조금부산 9.1℃
  • 구름조금고창 4.8℃
  • 맑음제주 12.2℃
  • 구름조금강화 5.1℃
  • 맑음보은 5.1℃
  • 맑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7.3℃
  • 구름많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폼페이오·볼튼 접견…"톱다운방식으로 성과 확보 필요"

폼페이오·볼튼 "북한과 대화 지속적으로 진행"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오전 백악관 영빈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잇달아 접견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9시부터 50분 동안 문 대통령이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접견하고,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위대한 여정에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의 노고와 기여를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두 사람이 북핵 문제를 비롯해 다양한 현안에 우리 측 카운터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는 점에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정세와 향후 미북 간 대화를 견인하기 위한 우리 측 노력을 설명하는 한편,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으로부터 하노이 정상회담의 미국 측 평가와 향후 대응방안을 청취했다.

 

문 대통령은 "미북 간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하고 Top-Down 방식으로 성과를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실제로 그것이 가능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과 대화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입장을 문 대통령에게 밝혔다. 또 여러 수준에서 다각적인 대북 대화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의 공헌으로 한·미 동맹이 더욱 견실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계속 한국 측 카운터파트들과 긴밀히 공조, 협의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선 후보자 남편 오충진 변호사 "주식 거래 과정서 불법·위법 결코 없었다"
35억원 상당의 주식 보유 논란을 일으킨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와 관련해 남편 오충진 변호사가 11일 "주식 거래 과정에서의 불법이나 위법은 결단코 없었다"고 밝혔다. 오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러나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됐고 한때 공직자였던 사람으로서 너무도 마음이 무겁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었으나, 해소되기를 간절히 바라며 저 또한 의혹이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오 변호사는 아내인 이 후보자와 관련한 의혹 해소를 위해 페이스북 계정을 처음 개설했다. 오 변호사는 "어제(10일) 제 아내의 인사청문회에서 주식거래에 대한 여러 의혹이 제기되는 모습을 보면서 남편으로서 아내에게는 미안함을, 국민들께는 송구함을 깊이 느꼈다"며 "주식거래를 전적으로 담당했던 제가 소상히 말씀드리는 것이 도리라 생각해 페이스북을 개설해 이 글을 올린다"고 했다. 오 변호사는 우선 "어제 제 아내가 답변하면서 명확하고 자세히 설명해 드리지 못한 것은 사실을 숨기기 위함이 아니었다"며 "주식거래는 전적으로 제가 했기 때문에 아내가 사실관계를 잘 모르는 상황에서 답변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