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2 (금)

  • 맑음동두천 5.4℃
  • 구름많음강릉 9.4℃
  • 박무서울 7.0℃
  • 박무대전 7.3℃
  • 박무대구 9.2℃
  • 구름많음울산 9.9℃
  • 박무광주 7.5℃
  • 구름조금부산 9.1℃
  • 구름조금고창 4.8℃
  • 맑음제주 12.2℃
  • 구름조금강화 5.1℃
  • 맑음보은 5.1℃
  • 맑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7.3℃
  • 구름많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美 펜스 부통령 접견…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협조 당부

펜스, 북 비핵화 협상서 긍정적 자세 견지…"대화의 문이 열려있어"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오전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을 접견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10시36분부터 약 44분간 펜스 부통령을 접견했다고 밝혔다. 이번 접견은 지난해 11월 싱가포르 면담 이후 5개월 만이며, 네 번째다.

 

이 자리에 문 대통령은 작년 2월 펜스 부통령이 단장으로 참석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이룩할 수 있는 여정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말하고, 펜스 부통령의 지속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또 하노이 정상회담은 비핵화를 위한 과정의 일부라고 평가하며, 하노이 동력을 유지해 조기에 미북 대화가 재개되는 것이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펜스 부통령은 최근 방위비 분담 협상 타결과 한미 FTA 국회 비준에 감사를 표명하는 한편, 미북 비핵화 협상 관련해 미 측은 향후 긍정적인 자세를 견지하면서 대화의 문이 열려있다고 설명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특히 펜스 부통령은 미북 대화 재개에 희망적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우리에게 필요한 모든 일을 다 하겠다고 밝히고, 이런 과정에서 한미 간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선 후보자 남편 오충진 변호사 "주식 거래 과정서 불법·위법 결코 없었다"
35억원 상당의 주식 보유 논란을 일으킨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와 관련해 남편 오충진 변호사가 11일 "주식 거래 과정에서의 불법이나 위법은 결단코 없었다"고 밝혔다. 오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러나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됐고 한때 공직자였던 사람으로서 너무도 마음이 무겁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었으나, 해소되기를 간절히 바라며 저 또한 의혹이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오 변호사는 아내인 이 후보자와 관련한 의혹 해소를 위해 페이스북 계정을 처음 개설했다. 오 변호사는 "어제(10일) 제 아내의 인사청문회에서 주식거래에 대한 여러 의혹이 제기되는 모습을 보면서 남편으로서 아내에게는 미안함을, 국민들께는 송구함을 깊이 느꼈다"며 "주식거래를 전적으로 담당했던 제가 소상히 말씀드리는 것이 도리라 생각해 페이스북을 개설해 이 글을 올린다"고 했다. 오 변호사는 우선 "어제 제 아내가 답변하면서 명확하고 자세히 설명해 드리지 못한 것은 사실을 숨기기 위함이 아니었다"며 "주식거래는 전적으로 제가 했기 때문에 아내가 사실관계를 잘 모르는 상황에서 답변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