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13.6℃
  • 맑음강릉 13.8℃
  • 구름조금서울 12.9℃
  • 맑음대전 14.8℃
  • 맑음대구 15.5℃
  • 맑음울산 12.6℃
  • 구름조금광주 12.8℃
  • 맑음부산 12.8℃
  • 맑음고창 10.0℃
  • 구름많음제주 13.2℃
  • 구름조금강화 9.3℃
  • 맑음보은 13.6℃
  • 구름조금금산 13.2℃
  • 구름많음강진군 12.9℃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3.5℃
기상청 제공

경제


경부고속도로에 '수소충전소' 3개소 열어

연중무휴 오전 8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킬로그램당 8,800원 책정

 

경부고속도로에 최초로 수소충전소가 개장했다.

 

12일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안성휴게소 양방향과 여주휴게소 등 3개소에 고속도로 수소충전소를 개장했다고 밝혔다.

 

고속도로 수소충전소는 연중무휴 오전 8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되며, 요금은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전체가 동일하게 킬로그램당 8,800원으로 책정됐다.

 

이 가격은 수소공급업체에서 공급받는 킬로그램당 가격 8,000원에 부가세만 붙은 가격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개장은 전국적 규모의 수소충전소'망'을 구축해 수소차를 이용하는 국민들의 이동 편의를 보장하고, 지속 가능하고 친환경적인 충전시설의 새로운 모델을 실제 구현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국토부는 올해 상반기 중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5기 추가 개장을 포함해 총 8기의 수소충전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또 2019년 안에 수소충전소 10기가 추가 착공한다.

 

이말 개장식에 참석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미세먼지로 뒤덮인 하늘과 불편을 호소하는 국민들이 많아지고, 수소 에너지를 둘러싼 각국의 경쟁이 치열한 바로 지금이, 보편적이고 무한한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 사회로 한발짝 더 도약해야 할 골든타임"이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새로운 도전에 직면한 우리 경제가 변화를 선도하는 퍼스트 무버로서 더 높이 도약할 수 있도록 수소경제 로드맵의 조속한 이행을 위한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세월호 5주기, 세월호 천막 자리에 ‘기억·안전 전시 공간’ 개관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안전한 사회,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다짐을 함께 나누는 ‘기억 및 안전 전시 공간’이 12일 광화문 광장에서 개관했다. ‘기억 및 안전 전시 공간’은 세월호 참사 약 석 달 뒤인 2014년 7월 이후 지난달까지 4년8개월 동안 광화문 광장에 설치돼 있던 세월호 천막이 철거된 자리에 문을 열었다. 세월호 천막은 지난달 18일 공식 철거됐다. 이날 개관식에는 4.16 가족협의회, 4.16연대 등 세월호 유가족들과 박원순 서울시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송영길·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참석했고, 수많은 시민들도 개관식에 참여해 그날을 기억하고 함께 슬퍼했다. 박원순 시장은 “슬픔과 분노를 간직했던 4월의 봄이 다시 왔다. 지난 4년8개월 동안 이 자리에 있었던 세월호 텐트는 온 국민의 분노와 슬픔을 담아내고, 안전 사회를 다짐하는 중심이 됐다”며 “세월호는 단순히 하나의 재난이고 참사라는 것을 넘어서서 대한민국의 존재 근거를 묻는 사건이었다. 이 자리에 세월호 텐트는 사라졌지만, 저는 이곳을 텅 비울 수는 없었다. 아직도 진상조사를 포함해서 세월호의 많은 과제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