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구름조금동두천 14.1℃
  • 맑음강릉 15.4℃
  • 맑음서울 14.8℃
  • 맑음대전 14.3℃
  • 맑음대구 16.1℃
  • 맑음울산 15.2℃
  • 맑음광주 15.2℃
  • 맑음부산 15.0℃
  • 맑음고창 14.8℃
  • 맑음제주 15.5℃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3.8℃
  • 맑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6.5℃
  • 맑음경주시 16.2℃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불법 주식거래 의혹’ 이미선 후보자…부적격 54.6% vs 적격 28.8%

 

불법 주식거래 의혹에 휩싸인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해 국민 절반 이상은 “부적합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CBS의 의뢰로 지난 12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504명을 대상으로 ‘이미선 후보자의 헌법재판관으로서의 자격’에 대한 국민 인식을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 표본오차 ±4.4%p) ‘부적격하다(매우 부적격 37.3%, 대체로 부적격 17.3%)’는 응답이 54.6%로, ‘적격(매우 적격 9.2%, 대체로 적격 19.6%)’ 응답 28.8%보다 두 배가량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16.6%였다.

 

세부 계층별로는 자유한국당(부적격 91.4% vs 적격 4.0%) 지지층과 보수층(82.9% vs 12.5%)에서 부적격 여론이 80% 이상 압도적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69.2% vs 23.4%), 대구·경북(57.1% vs 27.0%), 대전·세종·충청(55.7% vs 22.1%), 부산·울산·경남(54.9% vs 24.0%), 경기·인천(50.8% vs 32.2%)에서 ‘부적격’ 인식이 다수를 차지했다.

 

또한 50대(71.8% vs 26.4%), 60대 이상(65.6% vs 20.2%), 40대(51.2% vs 35.1%), 30대(44.9% vs 29.4%)에서 ‘부적격’ 인식이 ‘적격’ 인식보다 더 많았다.

 

아울러, 바른미래당(59.6% vs 3.3%) 지지층과 정의당(부적격 42.0% vs 적격 35.4%) 지지층, 무당층(64.3% vs 9.0%)에서,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59.1% vs 25.7%)에서도 ‘부적격’이 절반이 넘거나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민주당(27.3% vs 54.5%), 진보층(37.3% vs 42.7%), 20대(31.3% vs 36.3%)에서는 ‘적격’이 절반을 넘거나 다소 우세한 양상이었다.

 

다만, 광주·전라(42.8% vs 40.4%)에서는 ‘부적격’과 ‘적격’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세월호 5주기, 세월호 천막 자리에 ‘기억·안전 전시 공간’ 개관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안전한 사회,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다짐을 함께 나누는 ‘기억 및 안전 전시 공간’이 12일 광화문 광장에서 개관했다. ‘기억 및 안전 전시 공간’은 세월호 참사 약 석 달 뒤인 2014년 7월 이후 지난달까지 4년8개월 동안 광화문 광장에 설치돼 있던 세월호 천막이 철거된 자리에 문을 열었다. 세월호 천막은 지난달 18일 공식 철거됐다. 이날 개관식에는 4.16 가족협의회, 4.16연대 등 세월호 유가족들과 박원순 서울시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송영길·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참석했고, 수많은 시민들도 개관식에 참여해 그날을 기억하고 함께 슬퍼했다. 박원순 시장은 “슬픔과 분노를 간직했던 4월의 봄이 다시 왔다. 지난 4년8개월 동안 이 자리에 있었던 세월호 텐트는 온 국민의 분노와 슬픔을 담아내고, 안전 사회를 다짐하는 중심이 됐다”며 “세월호는 단순히 하나의 재난이고 참사라는 것을 넘어서서 대한민국의 존재 근거를 묻는 사건이었다. 이 자리에 세월호 텐트는 사라졌지만, 저는 이곳을 텅 비울 수는 없었다. 아직도 진상조사를 포함해서 세월호의 많은 과제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