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3 (금)

  • 맑음동두천 22.1℃
  • 맑음강릉 19.4℃
  • 맑음서울 21.2℃
  • 맑음대전 20.3℃
  • 맑음대구 23.1℃
  • 맑음울산 23.1℃
  • 맑음광주 20.3℃
  • 맑음부산 22.3℃
  • 맑음고창 20.6℃
  • 맑음제주 19.9℃
  • 맑음강화 20.4℃
  • 맑음보은 21.6℃
  • 맑음금산 21.9℃
  • 맑음강진군 23.6℃
  • 맑음경주시 23.3℃
  • 맑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옥시 본사 앞 ‘가습기살균제 희생자’ 분향소 설치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이 옥시(옥시레킷벤키저) 본사 앞에 희생자들의 영정이 놓인 분향소를 설치하고, 제대로 된 사과와 피해 정도와 상관없는 배·보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가습기넷)’은 2일 옥시 본사가 있는 서울 여의도 IFC몰 앞에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분향소를 설치하고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가습기넷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피해 단계 구분을 철폐하고, 3·4단계 피해자들에게 구제급여를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한편, 증거인멸 혐의를 받고 있는 안용찬 전 애경산업 대표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과 관련해 “피해자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며 “법원은 오랜 기간 가해 기업들이 증거인멸을 자행해왔다는 사건의 특수성을 깊이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