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7.4℃
  • 구름조금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16.9℃
  • 구름조금대전 18.1℃
  • 구름많음대구 18.8℃
  • 맑음울산 20.4℃
  • 구름많음광주 17.0℃
  • 구름많음부산 18.5℃
  • 구름많음고창 18.2℃
  • 구름많음제주 17.5℃
  • 구름많음강화 16.2℃
  • 구름많음보은 16.6℃
  • 구름조금금산 19.2℃
  • 구름조금강진군 19.5℃
  • 구름많음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사회


무연고 사망자, 50대가 두 번째로 많아

최근 5년간 8,173명…2014~2017년 사이 45.6% 증가

혼자서 쓸쓸하게 죽음을 맞는 ‘무연고 사망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2014~2018년 6월)간 무연고 사망자가 8,173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연도별로 보면 2014년 1,379명이었던 것이 2015년 1,676명으로 전년 대비 21.5% 늘었고, 2016년은 1,820명(전년대비 8.6% 증가), 2017년 2,008명(전년대비 10.3% 증가) 2018년 상반기 1,290명이었다.

 

4년 사이 45.6%나 증가한 것이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이 2,473명으로 전체의 28.4%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고, 50~59세 1,968명(22.6%), 60~64세 1,222명(14%), 65~69세 842명(9.7%), 40~49세 834명(9.6%), 신원 미상 542명(6.2%), 40세 미만 292명(3.4%) 등 순이었다.

 

특히, 한창 가정을 꾸려나가는 50대에서 무연고 사망자 비율이 70대 이상 다음으로 높았다. 이는 다른 나라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매우 드문 현상으로, 우리 사회의 어두운 면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2,403명(27.6%))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도 1,525명(17.5%), 인천 661명(7.6%), 부산 590명(6.8%), 경남도 429명(5%) 등이 뒤를 이었다.

 

김 의원은 정부는 지난해 ‘고독사 예방 추진단’을 구성, 고독사 표본조사를 통한 고독사 원인 및 특성을 분석하고, 통계를 내는 작업에 착수했지만, 현재 고독사의 개념 정의조차 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장기 경기침체로 인해 가족 붕괴가 늘고 있고, 부모 세대는 가족에게 경제적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혼자서 죽음을 맞이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정부는 무엇보다 민생파탄, 경제파탄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민생과 경제회복에 모든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