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목)

  • -동두천 29.1℃
  • -강릉 30.7℃
  • 맑음서울 28.9℃
  • 맑음대전 29.8℃
  • 맑음대구 30.3℃
  • 맑음울산 30.2℃
  • 맑음광주 30.1℃
  • 맑음부산 22.8℃
  • 맑음고창 29.5℃
  • 맑음제주 28.9℃
  • 맑음강화 24.9℃
  • -보은 28.5℃
  • -금산 28.4℃
  • -강진군 28.5℃
  • -경주시 31.1℃
  • -거제 25.3℃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문 대통령 지지율 49.8%…민주당 38.5%·한국당 32.8%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내년도 최저임금 논란 등 긍·부정 요인 동시 영향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9%에 머무르며 보합세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23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0.4%p 오른 49.8%를 기록하며 긍정평가가 3주 연속 부정평가를 앞섰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3%p 내린 45.7%였다. '모름·무응답'은 0.1%p 감소한 4.5%였다.

 

리얼미터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과 내년도 최저임금 논란, OECD·KDI 경제성장률 하향 조정 소식을 비롯한 민생·경제의 어려움 관련 보도 등 긍·부정적 요인이 동시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경기·인천과 호남, 진보층과 중도층은 소폭 하락했으나, 부산·울산·경남(PK), 50대와 20대, 보수층은 상승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전주보다 3.8%p 내린 38.5%로 다시 30%대 후반으로 하락했다. 민주당은 진보층과 중도층, 여성, 경기·인천과 충청권, 60대 이상과 50대에서 하락 폭이 컸다.

 

리얼미터는 "지난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여성 비하 혐오표현' 논란 등으로 급격하게 결집했던 지지층 상당수가 '최저임금 속도조절론', 전교조의 '법외노조 취소' 대정부 투쟁 예고, '장자연 조사, 버닝썬 수사' 부실 논란에 민주당 지지율이 하락했다"며 "더불어 5월 초중순 수출 감소, OECD·KDI 경제성장률 하향 조정 등 각종 경제지표 악화 소식이 이어지면서 지지층이 다시 이탈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1.7%p 오른 32.8%로 지난주 하락 폭의 절반가량을 회복했다. 한국당은 중도층, 여성, 대구·경북(TK)과 경기·인천, 서울, 30대와 60대 이상에서 주로 상승했다.

 

이는 내년도 최저임금 논란과 경제지표 악화 보도에 이은 민생·경제의 어려움 인식 증가와 함께 일부 지난주에 큰 폭으로 이탈한 계층에서의 자연적 조정 효과에 따른 것이라고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민주당 지지층 일부를 흡수한 정의당 역시 1.5%p 오른 7.4%를 기록하며 7%대를 회복했으며, 지도부 갈등이 격화하고 있는 바른미래당은 0.5%p 떨어진 4.6%로 다시 4%대로 떨어졌다. 민주평화당은 지난주와 동률인 2.3%를 기록했다.

 

이번 국정 수행 지지율 여론조사는 tbs의 의뢰로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1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 응답률은 6.9%다. 그 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