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29.4℃
  • 흐림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6.5℃
  • 구름많음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28.3℃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6.7℃
  • 구름많음제주 23.6℃
  • 흐림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6.3℃
  • 구름많음금산 26.9℃
  • 구름많음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정치


헝가리 유람선 침몰 참사…정치권 “정부, 총력 구조·실종자 귀환 기원”

지난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야경을 감상하기 위해 빌려 탄 유람선이 다른 유람선과 충돌해 7명이 숨지고 19명이 실종된 참사가 벌어진 것과 관련해 정치권은 실종자 구조를 위한 정부의 총력 지원을 주문했다.

 

30일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헝가리 정부와 협력해 가용한 모둔 자원을 총동원해 구조 활동을 벌일 것을 긴급 지시했고, 강경화 장관을 본부장으로 한 중앙대책본부를 즉시 구성, 현지에 신속 대응팀을 급파하도록 했다”며 “ 주헝가리 대사관도 사고 인지 즉시 현장대책반을 구성하고, 영사를 급파해 관계당국과 협력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해당 여행사와 협력해 사고자 가족돠고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폭우가 쏟아지고 있고, 나흘 연속 내린 비로 물살이 빨라 실종자 구조작업에 애를 먹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생명보다 중한 것은 없다. 지금 이 순간 실종자 구조작업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면서 “정부는 가용한 역량과 자원을 총동원해 헝가리 정부와 협력해 실종자 구조를 위해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으신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머나먼 이국땅에서 유명을 달리한 우리 국민들의 안타까운 소식에 가슴 깊이 애도를 표하고 명복은 빈다”며 “무엇보다 실종된 채 생존의 기로에 서있을 지 모를 우리 국민들에 대한 구조가 긴급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외교부는 즉각 총력을 다해 헝가리 소방 당국과 긴밀히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한 명의 생존자라도 더 구할 수 있도록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 대변인은 “사고에 대한 정확한 원인 규명과 철저한 재발 방지책 마련도 반드시 이뤄져야겠지만, 끔찍한 사고로 심대한 충격에 빠지셨을 생존 국민들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보듬고 위로해드릴 세심한 대처를 우리 외교당국에 적극 요구한다”면서 “신속하고 철저한 구조·구난 작업에 아낌없는 조력을 다할 것을 우리 외교당국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정부의 총력을 동원한 실종자 구조와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며 “구명조끼나 최소한의 안전장치는 없었는지, 현지 기상이 좋지 않았는데도 유람선이 뜬 이유가 무엇인지 등 침몰 사고의 원인을 추후에라도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정부에 대해 헝가리 정부와 적극 공조해 실종자 구조에 총력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재명 “수술실 CCTV 의무화로 불신 걷어내야...의료인 신뢰 제고하는 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0일 ‘수술실 폐쇄회로(CC)TV’와 관련해 “의료인들의 국민적 신뢰를 제고하는 길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수술실 CCTV, 국회는 응답하라’ 토론회에서 “불신을 걷어내지 않으면 그 사이 틈새에서 누군가 엄청난 생명의 위협을 받을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수술실 CCTV 설치’는 이 지사의 핵심 보건정책 중 하나다. 도는 지난해 10월 전국 최초로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 수술실 CCTV를 도입해 시범 운영했고, 이번 달부터는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 모든 병원 수술실에 CCTV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이 지사는 “시범적으로 수술실 CCTV를 설치한 결과, 시작단계에서는 약 55% 환자들이 동의했지만 최근에는 66%까지 올라갔다”며 “도민 여론조사 결과로는 91%가 수술실 CCTV를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물론 반대의견도 상당히 있다. 특히 의료인들이 걱정하는 부분에 상당히 납득할만한 점이 있는 것도 분명하다”면서도 “참으로 불행한 현실이다. 결국 불신에서 시작된 일이기 때문에 불신을 걷어내지 않으면 그사이 틈새에서 누군가 엄청난 생명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