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0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6℃
  • 흐림강릉 18.3℃
  • 흐림서울 20.4℃
  • 흐림대전 22.7℃
  • 구름많음대구 22.2℃
  • 구름많음울산 19.1℃
  • 흐림광주 21.2℃
  • 흐림부산 20.7℃
  • 흐림고창 21.1℃
  • 구름많음제주 21.1℃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0.1℃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2.2℃
  • 흐림경주시 20.1℃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정보


우리 동네에서 즐기는 DMZ다큐, 8개 지역서 정기상영회 열어

6월 한 달간 총 5작품, 11월까지 경기도 8개 지역에서 우수 다큐멘터리 상영

 

DMZ국제다큐영화제(조직위원장 이재명, 집행위원장 홍형숙)는 12일 고양시를 시작으로 평택·부천·김포·군포·안산·남양주·파주 등 도내 8개 지역에서 지역 정기상영회를 개최한다.

 

지역 정기상영회 프로그램은 지역관객이 가까운 동네에서 우수한 다큐멘터리 감상을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다큐멘터리 상영기회를 확대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지난해에는 경기도 6개 지역에서 50여 차례 상영돼, 3천여명의 관객이 관람하는 기회를 가졌다. 특히 각 지역 시민단체와 협력해 지역민들이 보고 싶은 다큐멘터리를 상영,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6월 지역 정기상영회 상영작은 총 5작품으로 ▲‘평양 스타일’의 단편 영화 제작을 위해 분투하는 안나를 담은 <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6월12일 고양) ▲폴란드로 보내졌다가 갑자기 송환된 1951년 한국전쟁 고아 1,500명의 이야기를 다룬 추상미 감독의 <폴란드로 간 아이들>(6월13일 평택, 18일 김포, 20일 군포) ▲생계를 위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여성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 <마담B>(6월25일 안산) ▲일본에서 건축과 채소 재배를 함께하는 90세, 80세 노부부 이야기 <인생 후르츠>(6월27일 남양주)▲전생과 현생을 초월한 스승과 제자의 신비로운 이야기 <다시 태어나도 우리>(6월30일 파주)등이 소개된다. 이어 7월에는 부천시에서 <댄서>(7월 12일)를 판타스틱 큐브 극장에서 상영한다.

 

DMZ국제다큐영화제 관계자는 “다큐멘터리 관람의 문턱을 낮추기 위해 지역에서 매월 정기적으로 상영회를 열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상영기회를 만들어 다큐멘터리 영화에 대한 관심을 키우겠다”고 말했다.

 

DMZ국제다큐영화제의 정기상영회는 11월까지 매월 볼 수 있으며, 상영관과 일정을 비롯한 상세한 정보는 영화제 홈페이지(www.dmzdocs.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참여 신청은 각 지역별 주관 시민단체 연락처 또는 홈페이지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올해 11회를 맞는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는 9월20일부터 27일까지 경기도 고양시와 파주시 일대에서 열린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M이코노미뉴스 주관 행사 함께한 솔라시봉사단, 진도 대마도 주민에게 의료 봉사
M이코노미뉴스(前MBC이코노미)와 솔라시봉사단은 7일 전남 진도군 조도면 대마도리에 살고 있는 몸이 아픈 어르신들에게 침을 시술하고 관절환을 나눠드리는 의료봉사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의료봉사가 이뤄진 대마도경로당을 찾은 어르신 대부분은 어깨, 허리, 무릎 등 관절통을 호소하였다. 실제로 어르신들의 무릎과 발목, 발 등은육안으로 보기에도 부어있고, 바닥에 앉았다가 일어나는 것조차 힘들어 할 정도로 건강상태가 좋지 않아 보였다. ‘낙도’에 살다 보니몸이 아파도 적절한 조치를 받기 어려워 통증을 감수해야 하는 안타까운 현실이었다. 대마도 섬 내에는 보건소가 있긴 했으나감기나 피부질환 등 비교적 가벼운 질환에 대한 처방만 이뤄지고 있었다.노인들은 무릎이나 팔, 허리가 아파도 보건소에서 그런 부분에는 진료행위를할 수 없다 보니 실제로는 아픔을 참야야 한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섬 생활의 특성상생업에 종사하느라 섬을 벗어나 육지에 있는 병원을 이용할 수 없다는 것도 큰 어려움이었다. 한 주민은 "가까운 섬조도면 소재지에는 정형외과가 한 곳 생겼었으나 병원비가 너무 비싸서 어지간한 통증에는 병원 갈 엄두도 낼 수 없었다"며 "더욱이높은 진료비 때문에주민들의 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