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맑음동두천 20.6℃
  • 맑음강릉 19.2℃
  • 맑음서울 21.7℃
  • 박무대전 20.0℃
  • 구름조금대구 21.1℃
  • 구름많음울산 19.7℃
  • 박무광주 17.7℃
  • 구름많음부산 19.8℃
  • 구름조금고창 20.1℃
  • 구름조금제주 20.7℃
  • 맑음강화 22.0℃
  • 맑음보은 19.3℃
  • 맑음금산 18.4℃
  • 구름조금강진군 20.3℃
  • 구름조금경주시 20.3℃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기업


작년 공기업 직원 평균 연봉 1위 ‘마사회’…9,209만원

 

국내 공기업 3곳의 평균 연봉이 9,000만원을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36개 공기업(시장형+준시장형)의 2018년 경영공시자료 중 정규직 직원 현황을 분석할 결과 한국 마사회가 평균 연봉 9,209만원으로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2위는 인천국제공항공사로, 직원들은 평균 9,048만원의 연봉을 받았고, 한국전력기술이 9,011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직원 평균 연봉이 9,535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여성은 한국조폐공사가 8,303만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한편, 지난해 공기업 정규직 수는 13만995명으로, 2017년 동일기업의 전체 직원 수(12만6,331명)보다 3.7% 증가했다.

 

 

2018년 기준 직원이 가장 많은 공기업은 한국철도공사로, 직원 수만 2만8,387명에 달했고, ▲한국전력공사(2만1,985명) ▲한국수력원자력(1만2,055명) ▲한국토지주택공사(8,671명) ▲한국도로공사(5,981명) 순이었다.

 

지난해 직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은 871명이 늘어난 한국철도공사였다.

 

이어 ▲한국토지주택공사(645명) ▲한국전력공사(439명) ▲한전KDN(435명) ▲한국수자원공사(365명)도 직원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반면, 직원이 감소한 기업은 전체 36곳 중 ▲대한석탄공사(-256명) ▲강원랜드(227명) ▲한국전력기술(-6명) 등 3곳 뿐이었다.

 

직원 평균 근속연수가 가장 긴 기업은 대한석탄공사로, 평균 근속연수가 22.7년에 달했다.

 

한국조폐공사(21.3년)와 한국철도공사(20.0년) 역시 평균 근속연수가 20년을 넘었고,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18.1년) ▲한국토지주택공사(17.7년) ▲한국전력기술(17.6년) 순으로 근속연수가 길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재명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방지에 최선 다해 달라”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북한까지 확산된 가운데, 이재명 도지사가 “경기도내 수입 돈육 가공식품 유통을 철저히 감시할 것”을 주문했다. 이재명 지사는 11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대책회의에서 “우리가 집중해야 할 부분은 국경을 넘어 들지 않게 하는 것”이라며 “정식 가공품이 아닌 것을 공항‧항만 등을 통해 사람들이 갖고 들어오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각 시‧군 담당자들과 소통해 돼지 열병문제가 수그러들 때까지 지속적으로 유통업체와 판매업체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면서 “경기도 특사경 인력만으로 부족할 경우 민간으로 신고팀을 구성해 감시에 있어 한 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특히 “불법으로 수입 돈육 또는 가공식품 판매 시 영업장 폐쇄나 징역 10년에 중벌 사항이라는 안내를 판매처나 외국인 식당 등에 광범위하게 할 것”을 지시했다. 경기도는 현재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지를 위해 지난 5월31일부터 6월2일까지 김포, 파주, 연천 등 접경지역 3개 시‧군 192개 농가에 대한 긴급예찰을 완료했고, 고양, 양주, 동두천, 포천 등 접경지 인접 4개 시‧군 259개 농가에 대한 예찰도 6월5일부터 7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