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맑음동두천 22.6℃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23.5℃
  • 맑음대전 22.2℃
  • 구름조금대구 22.0℃
  • 구름많음울산 20.6℃
  • 박무광주 18.6℃
  • 구름많음부산 21.6℃
  • 구름많음고창 20.9℃
  • 구름조금제주 21.0℃
  • 맑음강화 23.2℃
  • 맑음보은 21.6℃
  • 맑음금산 20.8℃
  • 구름많음강진군 21.2℃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국내 연구진 "산모 질내 미생물로 정상분만과 조산 예측 가능하다" 연구 결과 발표

산모의 질내 미생물 가운데 와이셀라(Weissella)와 박테로이데스(Bacteroides)가 정상 분만과 조산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인이 될 수 있고,  조산 예측도 가능하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김영주 교수팀은 이러한 내용의 '16S 메타제노믹스를 이용한 한국인 임산부의 질내 미생물 프로파일 분석(Vaginal microbiome profiles of pregnant women in Korea using a 16S metagenomics approach)'이란 제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이번 연구결과를 담은 연구 논문은 미국 생식면역학회지 'American Journal of Reproductive Immunology' 5월호 인터넷 판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위해 5개의 대학병원에서 조산의 위험이 있는 58명의 여성의 질 분비물을 수집하고 DNA를 추출해 ‘16S rRNA gene Amplicon Sequencing’을 수행했다.

 

이 결과 L. Crispatus와 Bacteroides가 동시에 우점한 산모 9명은 모두 조산 분만했다. 이들 산모 중에서 Weissella의 풍부함이 높은 산모 5명은 37주 이상의 정상 분만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영주 교수는 "임신기 동안에 미생물은 면역 또는 호르몬의 영향으로 변화하고, 질 내 Lactobacillus의 안정성과 우점도는 임신의 유지와 분만에 중요한 요인으로, 이번 연구를 통해 Weissella와 Bacteroides를 통해 조산 예측 가능성을 살펴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재명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방지에 최선 다해 달라”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북한까지 확산된 가운데, 이재명 도지사가 “경기도내 수입 돈육 가공식품 유통을 철저히 감시할 것”을 주문했다. 이재명 지사는 11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대책회의에서 “우리가 집중해야 할 부분은 국경을 넘어 들지 않게 하는 것”이라며 “정식 가공품이 아닌 것을 공항‧항만 등을 통해 사람들이 갖고 들어오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각 시‧군 담당자들과 소통해 돼지 열병문제가 수그러들 때까지 지속적으로 유통업체와 판매업체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면서 “경기도 특사경 인력만으로 부족할 경우 민간으로 신고팀을 구성해 감시에 있어 한 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특히 “불법으로 수입 돈육 또는 가공식품 판매 시 영업장 폐쇄나 징역 10년에 중벌 사항이라는 안내를 판매처나 외국인 식당 등에 광범위하게 할 것”을 지시했다. 경기도는 현재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지를 위해 지난 5월31일부터 6월2일까지 김포, 파주, 연천 등 접경지역 3개 시‧군 192개 농가에 대한 긴급예찰을 완료했고, 고양, 양주, 동두천, 포천 등 접경지 인접 4개 시‧군 259개 농가에 대한 예찰도 6월5일부터 7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