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8 (월)

  • 흐림동두천 27.2℃
  • 흐림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30.4℃
  • 구름조금대전 30.2℃
  • 흐림대구 24.0℃
  • 흐림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6.8℃
  • 흐림부산 24.8℃
  • 맑음고창 26.5℃
  • 흐림제주 21.7℃
  • 흐림강화 27.7℃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27.6℃
  • 흐림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사회


윤석열 “검찰의 정치적 중립, 확실히 지키겠다”

“검찰에 대한 지적, 무겁게 여겨…바뀌어야 한다는 데 깊이 공감”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에는 신중…“국민 관점에서 의견 드릴 것”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확실히 지키겠다”고 약속했다.

 

윤 후보자는 8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검찰의 주인이자 의뢰인인 국민에게,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법이 적용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는 믿음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검찰이 권력 앞에 흔들리고, 스스로 엄격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무겁게 여긴다. 저를 비롯한 검찰 구성원 모두는 검찰이 크게 바뀌어야 한다는 데 깊이 공감한다”며 “검찰이 국민의 공복임을 한시도 잊지 않고, 국민의 입장에서 무엇이 최선인지 살펴 검찰의 조직과 제도, 체질과 문화를 과감하게 바꿔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치적 사건과 선거 사건에 있어서 어느 한 편에 치우치지 않고, 법과 원칙에 충실한 자세로 엄정하게 처리하겠다”면서 “국민의 눈높이와 동떨어진 정치 논리에 따르거나 타협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과 관련해서는 “이미 입법 과정에 있고, 그 최종결정은 국민과 국회의 권한임을 잘 알고 있다. 다만, 형사사법시스템은 국민의 권익과 직결되므로 한치의 시행착오가 있어서는 안 되고, 국민 보호와 부정부패 대응에 사각지대가 발생해서도 안 될 것”이라며 “국회의 논의 과정에서 검찰은 형사법 집행의 전문성과 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오로지 국민의 관점에서 성실하고 겸허하게 의견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자는 “검찰의 의뢰인은 다름 아닌 국민임에도 그동안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 “저는 부족함이 많은 사람이다. 그러나 강자 앞에 엎드리지 않았고, 불의와 적당히 타협하지 않았다. 검찰총장의 소임을 허락해주신다면 저를 비롯한 검찰 구성원 모두가 책임을 다하고 헌신해 든든하고 믿음직한 검찰로 거듭나겠다”고 거듭 약속했다.

 

이어 “혼신의 노력을 다해 ‘국민과 함께 하는 검찰’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