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11.5℃
  • 구름많음강릉 14.2℃
  • 흐림서울 14.7℃
  • 흐림대전 14.5℃
  • 흐림대구 12.7℃
  • 흐림울산 16.4℃
  • 흐림광주 16.6℃
  • 흐림부산 17.3℃
  • 흐림고창 14.5℃
  • 흐림제주 19.7℃
  • 흐림강화 13.3℃
  • 흐림보은 10.4℃
  • 흐림금산 10.3℃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제 17.3℃
기상청 제공

정치


홍준표, 윤석열 변호사 소개 논란에 "단순 정보제공 관여라면 별문제 아냐"

"사안이 어떤 경우에 해당 되는지 명확해진 후 판단하는 것이 바른길"
"윤석열, 감쌀 이유도 없고 감쌀 생각도 없다…정무적 판단 아닌 법률적 판단"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변호사 소개 논란에 대해 "수임에 관여하지 않고 단순한 정보제공에 관여한 정도라면 별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의견을 밝혔다.
 
홍 전 대표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석열 청문회가 본질인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확보가 아닌 변호사 소개 행위에 대한 거짓말 논쟁으로 비화되어 난항을 겪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원래 변호사법에서 소개 행위를 처벌하는 이유는 법원·검찰에 근무하는 직원들이 변호사들로부터 소개료를 받고 변호사를 소개·알선·유인하는 관행을 엄단하고자 함에 있다"며 "윤 후보자가 거짓말 여부에 휘말린 것은 뒤늦게 이 조항을 알고 허둥대다가 답변이 꼬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변호사법은 수임에 관해 소개·알선·유인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조항"이라며 "그런 경우 소개료를 받고 관여했느냐 여부가 중요한 판단 자료가 되는 이유"라고 했다.
 
홍 전 대표는 "통상 법조계 종사하는 사람들은 지인들이 사건에 연루됐을 때는 누가 적절하고 실력 있는 변호사인지 소개해 달라는 부탁을 종종 받는다"며 "그런 경우까지 범죄라고 볼 수는 없다. 사안이 어떤 경우에 해당 되는지 좀더 명확해진 후에 판단하는 것이 바른길로 보인다"고 했다.
 
홍 전 대표의 이러한 발언은 윤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는 보수 야권과는 차이가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자리에서 내려오는 것이 검찰개혁의 길이고, 검찰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며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반면 홍 전 대표는 3시간 뒤 페이스북에 또다시 글에서 "지난 몇 년 동안 좌파들은 마녀사냥식으로 세상을 혼탁하게 해 왔다. 그러나 우리는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며 "윤석열을 감쌀 이유도 없고 감쌀 생각도 없지만, 사안을 국민들에게 정확하게 알리고 판단을 구하는 것이 옳다는 것이 내 생각"이라고 적었다.
 
이어 "윤석열에 대한 내 판단은 정무적 판단이 아닌 법률적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