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6℃
  • 흐림강릉 20.6℃
  • 흐림서울 24.0℃
  • 흐림대전 22.3℃
  • 흐림대구 26.3℃
  • 흐림울산 26.4℃
  • 흐림광주 24.8℃
  • 흐림부산 25.2℃
  • 흐림고창 22.8℃
  • 구름많음제주 24.7℃
  • 흐림강화 21.3℃
  • 구름많음보은 21.9℃
  • 흐림금산 22.9℃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5.5℃
기상청 제공

정치


강경화 “日 수출규제, 세계 무역 질서·한미일 3국 협력에 바람직하지 않아”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과 전화통화···폼페이오, 이해 표명

 

에피오피아를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0일 밤 11시45분부터 약 15분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한일관계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11일 밝혔다.

 

강 장관은 “일본의 무역제한 조치가 우리 기업에 피해를 야기할 뿐만 아니라, 글로벌 공급 체계를 교란시킴으로써 미국 기업은 물론 세계 무역 질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이는 한일 양국간 우호협력 관계 및 한미일 3국 협력 측면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또한 “우리 정부로서는 일본의 이번 조치 철회와 함께 더 이상 상황이 악화되지 않기를 희망한다”면서 “일본과의 대화를 통한 외교적 해결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이해를 표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더불어 양 장관은 한미·한미일간 각급 외교채널을 통한 소통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속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지난달 29~30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방한에 대해서는 이를 계기로 굳건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하고, 역사적인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동이 성사돼 북미 실무협상의 토대를 마련하는 등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미동맹의 발전 및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구축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앞으로도 각급에서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나가기로 했다.

 

양 장관은 다음 달 1~3일 방콕에서 개최 예정인 아세안지역포럼(ARF)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다시 만나 북핵문제와 한미동맹 발전 방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지속적으로 의견을 교환해 나갈 방침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