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0.7℃
  • 구름조금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1.6℃
  • 맑음광주 1.4℃
  • 구름많음부산 2.8℃
  • 맑음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4.6℃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1.4℃
  • 구름많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사회


직장인 ‘가을 휴가’ 선호 경향 증가…휴가비 지급액은 줄어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여름 휴가를 계획하고 있는 가운데, 가을 휴가 선호 경향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5일 내외의 휴가를 계획 중이었지만, 기업들은 4일을 하계 휴가일로 부여했다.

 

기업에서 지급하는 휴가비는 작년보다 줄었다.

 

2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은 6월25일부터 7월4일까지 직장인 회원 660명을 대상으로 ‘2019 직장인 여름휴가’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78.2%가 “여름휴가를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여름휴가 계획이 없다”는 응답자는 21.8%였다.

 

이들이 예상하는 여름휴가 기간은 ‘7월 다섯째~8월 첫째 주’가 21.8%로 가장 많았다.

 

이어 ▲9월 이후 14.2% ▲8월 둘째 주 13.4% 등이 뒤를 이어 ‘7말8초’가 휴가의 절정이 될 것으로 보인다.

 

눈에 띄는 점은 7월 말이나 8월 초에 여름 휴가를 가겠다는 직장인은 줄고, 가을 휴가를 떠나겠다는 직장인들이 늘었다는 것이다.

 

지난해에는 여름 휴가를 가겠다고 한 비율이 34.0%였고, ‘9월 이후’에 휴가를 가겠다는 비율은 6.7%였다.

 

직장인들은 ▲국내여행(29.5%) ▲해외여행(26.2%) 등 휴가 때 여행을 계획하고 있었다.

 

휴식(22.8%)을 취하겠다는 응답은 지난해 17.0%보다 6%p 올라 특별한 계획 없이 쉬려는 직장인들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휴가를 함께 할 사람으로는 ▲연인(19.7%)이 가장 많았고, ▲친구(19.1%) ▲부모(18.6%) ▲부부(16.0%) ▲나 혼자(14.2%) ▲자녀(9.6%) 순이었다.

 

‘나 혼자’ 휴가를 보내겠다는 비율은 지난해 12.1%보다 소폭 감소했고, ‘자녀’, ‘부부’ 등 가족 동반 계호기은 지난해 25.4%, 26.1%에서 각각 15.7%p, 10.1%p 줄었다.

 

한편, 직장인들은 평균 5일 내외의 휴가를 계획 중이었지만, 기업들은 평균 4.4일의 휴가를 부여할 것으로 조사됐다.

 

“재직 중인 직장에서 여름 휴가를 부여한다”고 답한 직장인은 전체의 46.4%로, 기업 절반 이하에서 기본 연차 외에 별도의 여름 휴가를 제공할 계획이었다. 이는 지난해 56.4%보다 10.0%p 줄어든 것이다.

 

여름 휴가는 법으로 정해진 것이 아니기 때문에 현재 노동법 상 기업에서 하계휴가를 위해 연차 외 별도로 휴가를 부여해야 할 이유는 없다.

 

기업들이 부여할 여름 휴가일 수는 평균 4.1일이었다.

 

기업에서 지급하는 여름 휴가비는 지난해 49만5,000원에서 올해 39만6,000원으로 약 20% 줄었다.

 

여름 휴가비 지급 계획을 갖고 있는 기업은 대기업이 38.0%로 가장 많았고, ▲중소기업 28.2% ▲중견기업 26.1% ▲벤처·스타트업 8.7% ▲공공기관 4.4% 순이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상주시, 중국 영성시 방문 … 천연 다시마비료 사용하는 친환경 사과농장 둘러봐
경상북도 상주시의회, 시 공무원 20여명이 지난 11월20일부터 23일까지 3박4일의 일정으로 중국 산둥성 영성시를 찾았다. 이번 방문은 향후 경제·정책교류 협력을 위한 사전답사 형식으로 이뤄졌다. 정재현 시의회 의장을 비롯 13명의 의원들과 7명의 공무원 등 총 20명이 함께 했다. 방중단에는 영성시가 중국내에서 떠오르는 관광지인 만큼 관광진흥과, 한방산업단지 관리사업소, 농산업 협력방안을 위해 농업정책과 등 실무자들이 포함됐다. 방중 2째날인 21일에는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하고 있는 약 60만평 부지의 사과농장을 찾았다. 해당 농장은 천연다시마 비료를 생산하고 있는 세대해양에서 직접 운영하는 사과농장으로 어린 식목 식재 단계에서부터 100%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한다. 상주시 방중단은 나무에 열리는 사과는 햇빛을 받는 면에서 차이가 나기 마련인데 이곳 사과는 앞뒷면 할 것 없이 균일한 색상을 나타내 놀라움을 표시했다. 이어진 시식에서도 사과 당도가 높아 세대해양 관계자들에게 재배방법을 물어봤다. 또 농장의 사과나무 자체도 매끈한 모습을 보였는데, 우리나라 과수원의 나무와도 비교됐다. 세대해양 사과농장 관계자는 “100% 다시마로 이뤄진 비료 사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