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3.4℃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2.7℃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4.1℃
  • 흐림광주 5.8℃
  • 맑음부산 4.8℃
  • 흐림고창 4.9℃
  • 연무제주 9.2℃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0.3℃
  • 흐림금산 1.4℃
  • 흐림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경제


공정위, 하도급대금 떠넘긴 한국휴렛팩커드에 과징금 부과

하도급대금 지급 미루면서 다른 업체에 계약 체결 빌미로 떠넘겨

 

자신이 지급해야 하는 하도급대금을 거래와 상관없는 수급사업자에게 대신 지급하도록 요구한 한국휴렛팩커드(유)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부과가 결정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1일 하도급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한국휴렛팩커드에 시정명령과  2억1,600만원의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한국휴렛팩커드는 지난 2011년 말 'KT Open Platform 구축 프로젝트'를 수주한 후, 총 11개 수급사업자에게 서비스, 인프라 구축 등 부문별로 나눠 위탁을 맡겼다.

 

이 때 8개 수급사업자와는 서면으로 하도급계약을 체결했지만 3개 수급사업자들과는 서면 없이 업무를 위탁한 뒤 2012년 12월 위탁 업무가 완료됐음에도 하도급대금을 지급하지 않았다. 한국호렛팩커드가 지급하지 않은 하도급대금은 6억4,900만원이었다.

 

이후 한국휴렛팩커드는 또 다른 수급업자에 향후 진행될 사업 관련 계약 체결을 빌미로 자신이 지급하지 않은 하도급대금을 대신 지급하도록 했다.

 

공정위는 이러한 한국휴렛팩커드의 행위는 정당한 사유 없이 자신을 위해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도록 요구한 것으로 판단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IT 서비스 분야에서 원사업자가 영세한 중소업체에게 장래 하도급계약 체결을 빌미로 경제적 부담을 지운 행위를 제재한 첫 사혜"라며 "IT 서비스 분야에서 계약체결 전에 업무를 위탁하는 행위 등 불공정 행위를 지속적으로 점검·제재해 공정한 하도급 거래 질서가 정착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상주시, 중국 영성시 방문 … 천연 다시마비료 사용하는 친환경 사과농장 둘러봐
경상북도 상주시의회, 시 공무원 20여명이 지난 11월20일부터 23일까지 3박4일의 일정으로 중국 산둥성 영성시를 찾았다. 이번 방문은 향후 경제·정책교류 협력을 위한 사전답사 형식으로 이뤄졌다. 정재현 시의회 의장을 비롯 13명의 의원들과 7명의 공무원 등 총 20명이 함께 했다. 방중단에는 영성시가 중국내에서 떠오르는 관광지인 만큼 관광진흥과, 한방산업단지 관리사업소, 농산업 협력방안을 위해 농업정책과 등 실무자들이 포함됐다. 방중 2째날인 21일에는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하고 있는 약 60만평 부지의 사과농장을 찾았다. 해당 농장은 천연다시마 비료를 생산하고 있는 세대해양에서 직접 운영하는 사과농장으로 어린 식목 식재 단계에서부터 100%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한다. 상주시 방중단은 나무에 열리는 사과는 햇빛을 받는 면에서 차이가 나기 마련인데 이곳 사과는 앞뒷면 할 것 없이 균일한 색상을 나타내 놀라움을 표시했다. 이어진 시식에서도 사과 당도가 높아 세대해양 관계자들에게 재배방법을 물어봤다. 또 농장의 사과나무 자체도 매끈한 모습을 보였는데, 우리나라 과수원의 나무와도 비교됐다. 세대해양 사과농장 관계자는 “100% 다시마로 이뤄진 비료 사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