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7.9℃
  • 흐림대전 26.6℃
  • 흐림대구 23.1℃
  • 울산 21.1℃
  • 구름조금광주 24.5℃
  • 흐림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24.5℃
  • 흐림제주 24.0℃
  • 구름많음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3.6℃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어르신 지역사회 인식개선 및 세대공감 사업' 공모한다!

서울시는  오늘(3일)부터 17일까지 15일 간  '어르신에 대한 지역사회 인식개선 및 세대공감' 사업공고를 내고 참여기관(단체)을 모집한다. 최종 선정된 기관(단체)에는 1천만 원 내외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서울시는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어르신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 모든 세대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함께 살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들고자 한다고 추진 배경을 밝혔다.

 

공모 분야는 ▲어르신에 대한 인식 개선사업, ▲어르신 친화적 사회 분위기 조성사업, ▲치매 등 취약계층 어르신 돌봄 환경 조성사업,▲가족과 세대 간 소통과 이해 증진사업이면 무엇이든 가능하다.  

 

신청자격은 서울시에 주 사무소를 두고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의 허가·등록 또는 지정 등을 받은 사회복지 관련 기관, 비영리법인․단체, 사회적 기업, 협동조합 등 최근 2년 이내 어르신 관련 공익사업을 수행한 실적이 있는 기관(단체)이다. 

 

순수 종교 활동 단체 및 단순 친목단체, 유사단체의 이중 신청, 유사한 사업으로 국가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지원받고 있는 기관(단체)은 제외된다.

 

신청은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 고시·공고에 게시된 제출서식에 작성 후 이메일(yphy10@seoul.go.kr)로 17일까지 접수하면 되고, 1·2차 심사를 거쳐 6월 중 서울시 홈페이지 게시 및 최종 선정기관(단체)에 개별 통보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경찰 소재파악 중…성추행 의혹도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9일 오후 경찰에 들어와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선 가운데 박 시장이 여비서를 성추행했다는 의혹도 함께 나오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쯤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형사,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박 시장이 사용하는 휴대전화의 신호는 서울시장 공관 근처 성북구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주변을 수색하고 있지만, 오후 9시 현재까지 박 시장의 소재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이날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고, 시는 현재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MBC는 이날 저녁 보도에서 최근 박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접수됐다고 보도했다. MBC에 따르면 고소인은 박 시장의 전직 비서로, 고소장에는 성추행 피해 정황이 상세히 기술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고소인은 2017년 이후 성추행이 이어졌고, 박 시장이 신체접촉과 휴대폰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개인적 사진을 수 차례 전송했다고 주장한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