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동두천 24.5℃
  • -강릉 22.4℃
  • 흐림서울 25.6℃
  • 대전 23.2℃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20.5℃
  • 광주 21.9℃
  • 부산 21.1℃
  • -고창 21.8℃
  • 제주 24.6℃
  • -강화 23.2℃
  • -보은 22.0℃
  • -금산 22.1℃
  • -강진군 21.4℃
  • -경주시 20.3℃
  • -거제 20.1℃
기상청 제공

사회


[리얼미터]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수행 평가…'잘함' 45.5%·'잘못함 45.6%

지명 전 지난해 6월 조사에선 '긍정평가' 49.9%, '부정평가' 35.6%

 

취임 1년이 돼 가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무 수행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사한 결과 긍정과 부정 의견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24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윤 총장의 직무 수행에 대한 중간평가를 조사한 '잘한다'는 응답이 45.5%(매우 잘함 25.5%, 잘하는 편 20.0%), '잘못한다'는 응답 45.6%(매우 잘못함 30.0%, 잘못하는 편 15.6%)로 비등하게 나타났다. '잘 모름'은 8.9%였다.

 

앞서 윤 총장이 지명됐던 지난해 6월 조사에선 '긍정평가'는 49.9% (매우 잘했음 30.8%, 잘한 편 19.1%), '부정평가' 35.6%(매우 잘못했음 20.8%, 잘못한 편 14.8%) 였다.

 

연령대별로 보면 '잘함' 응답이 70세 이상(잘함 62.4% vs. 잘못함 32.9%)과 60대(56.4% vs. 30.8%)에서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40대에서는 '잘못함' 응답이 68.2%로 전체 평균 응답보다 많았다. 20대와 30대, 50대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긍·부정 평가가 팽팽했다.

 

권역별로는 '잘함' 응답이 부산·울산·경남(61.4% vs. 30.9%)과 서울(50.9% vs. 38.8%)에서는 긍정평가가 많았다.

 

이에 비해 광주·전라에서는 '잘못함' 응답이 59.8%, 경기·인천에서는 51.7%로 부정평가가 많아 상반된 결과가 나타났다.

 

대전·세종·충청과 대구·경북에서는 '잘함'과 '잘못함' 의견이 비슷했다.

 

지지정당별로도 '잘함' 응답 비율이 미래통합당 지지층(83.9% vs. 9.2%)과 무당층(65.0% vs. 21.8%)에서 높았으나 정의당 지지층(16.4% vs. 77.4%)과 민주당 지지층(17.8% vs. 72.0%)에서는 '잘못함' 응답이 많았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과 중도층에서는 긍정평가가 절반 이상이었으나 진보층에서는 부정평가가 62.9%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9,744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해 이뤄졌으며, 응답률 5.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군인권센터 "친일파 백선엽, 현충원 아닌 야스쿠니 신사로 가야"
지난 10일 백선엽 육군 예비역 대장이 별세한 가운데 고인의 친일 행적 등을 이유로 국립현충원 안장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시민단체 군인권센터는 12일 성명에서 "일제 침략 전쟁이 평화로 가는 길이라 믿었던 백 씨가 갈 곳은 현충원이 아니라 야스쿠니 신사"라며 강하게 반대했다. 센터는 "백씨는 일제 만주군 간도특설대에서 중위로 복무한 사람이다. 일제의 침략전쟁에 자발적으로 부역함은 물론, '조선인 독립군은 조선인이 다스려야 한다'는 취지에 따라 독립군 토벌대로 운영된 간도특설대에서 복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 독립을 꿈꾸는 세력을 절멸시키는 것이 평화로운 세상을 만드는 길이라는 신념을 가졌던 이 조선인 일본군은 광복 이후 대한민국 육군참모총장을 지내고 전쟁영웅으로 추앙받았다"라며 "숱한 세월이 지나도록 친일 행적에 대해 사죄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라고 비판했다. 백 장군은 1943년부터 일제 만주군 간도특설대에서 중위로 복무하며 독립군 토벌 행적 등으로 그동안 비판을 받아왔다. 센터는 백 장군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하기로 한 정부와 군을 향해서도 "현충원에 묻어 전 국민이 자손 대대로 그를 추모하고 기억할 것을 강요한다"라며 "국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