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3 (화)

  • 구름조금동두천 23.6℃
  • 구름조금강릉 24.4℃
  • 박무서울 26.4℃
  • 맑음대전 26.2℃
  • 구름조금대구 23.0℃
  • 구름많음울산 24.7℃
  • 구름조금광주 26.0℃
  • 구름조금부산 25.3℃
  • 구름조금고창 25.3℃
  • 구름조금제주 27.0℃
  • 구름조금강화 24.7℃
  • 구름조금보은 23.0℃
  • 구름조금금산 23.6℃
  • 구름조금강진군 24.9℃
  • 구름많음경주시 23.7℃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사회


[리얼미터]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수행 평가…'잘함' 45.5%·'잘못함 45.6%

지명 전 지난해 6월 조사에선 '긍정평가' 49.9%, '부정평가' 35.6%

URL복사

 

취임 1년이 돼 가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무 수행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사한 결과 긍정과 부정 의견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24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윤 총장의 직무 수행에 대한 중간평가를 조사한 '잘한다'는 응답이 45.5%(매우 잘함 25.5%, 잘하는 편 20.0%), '잘못한다'는 응답 45.6%(매우 잘못함 30.0%, 잘못하는 편 15.6%)로 비등하게 나타났다. '잘 모름'은 8.9%였다.

 

앞서 윤 총장이 지명됐던 지난해 6월 조사에선 '긍정평가'는 49.9% (매우 잘했음 30.8%, 잘한 편 19.1%), '부정평가' 35.6%(매우 잘못했음 20.8%, 잘못한 편 14.8%) 였다.

 

연령대별로 보면 '잘함' 응답이 70세 이상(잘함 62.4% vs. 잘못함 32.9%)과 60대(56.4% vs. 30.8%)에서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40대에서는 '잘못함' 응답이 68.2%로 전체 평균 응답보다 많았다. 20대와 30대, 50대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긍·부정 평가가 팽팽했다.

 

권역별로는 '잘함' 응답이 부산·울산·경남(61.4% vs. 30.9%)과 서울(50.9% vs. 38.8%)에서는 긍정평가가 많았다.

 

이에 비해 광주·전라에서는 '잘못함' 응답이 59.8%, 경기·인천에서는 51.7%로 부정평가가 많아 상반된 결과가 나타났다.

 

대전·세종·충청과 대구·경북에서는 '잘함'과 '잘못함' 의견이 비슷했다.

 

지지정당별로도 '잘함' 응답 비율이 미래통합당 지지층(83.9% vs. 9.2%)과 무당층(65.0% vs. 21.8%)에서 높았으나 정의당 지지층(16.4% vs. 77.4%)과 민주당 지지층(17.8% vs. 72.0%)에서는 '잘못함' 응답이 많았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과 중도층에서는 긍정평가가 절반 이상이었으나 진보층에서는 부정평가가 62.9%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9,744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해 이뤄졌으며, 응답률 5.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도 사전컨설팅감사, 도민 고충 해결사로 자리매김 
경기도가 사전 컨설팅감사 제도 운영을 강화하며 도민의 어려움을 앞장서 해결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해 2월 사전컨설팅감사 신청 범위를 기존 공무원에서 민원인까지 확대하는 한편 올해 4월부터는 매년 실시하던 ‘찾아가는 현장 상담창구’ 운영 횟수를 연 1회에서 2회로 늘린 바 있다. 도민 고충을 해결한 사전컨설팅감사 사례를 보면, 국공립 어린이집 설치를 추진하던 A시는 어린이집이 건축물의 2층과 3층에 위치하고 직통계단이 1곳밖에 없어 어린이집 설치기준에 부합하지 않아 도에 사전컨설팅감사를 의뢰했다. 도는 해당 건축물이 지표면 경사로 인해 어린이집 보육실이 2층에 설치되더라도 주 출입구가 공공 보행통로에 위치하고 있으며 직통계단 대신 비상계단 또는 대피용 미끄럼 등 비상 재해에 대비한 피난시설이나 장비 등을 갖추면 어린이집 설치기준에 부합한다는 의견을 제시해 어린이집 설치가 가능하도록 했다. B시에서는 기존 건축물의 개축 허가 신청에 대해 담당공무원이 진입도로 일부가 없다며 추가로 도로를 확보하도록 보완 요구해 민원인이 사전컨설팅 감사를 신청했다. 도는 인근 건축물이 건축법상 도로를 침범했는데도 시가 건축허가를 내줘 도로 부지 일부가 없어졌는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