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

  • 구름조금동두천 12.5℃
  • 흐림강릉 18.0℃
  • 구름많음서울 14.7℃
  • 흐림대전 14.9℃
  • 대구 14.6℃
  • 울산 15.8℃
  • 광주 14.2℃
  • 부산 17.0℃
  • 흐림고창 14.3℃
  • 제주 16.5℃
  • 구름많음강화 13.0℃
  • 흐림보은 12.5℃
  • 흐림금산 12.9℃
  • 흐림강진군 13.7℃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5.5℃
기상청 제공

사회


최근 10년간 30대 건설사 산재사고 사망자 총 485명

대우 51명, 현대 45명, 포스코 40명, GS 35명, SK 33명 순

URL복사

 

최근 10년간 30대 건설사에서 산재사고 사망자가 총 485명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재사고 사망자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건설현장 산재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아 8일 공개한 ‘최근 10년간(2011년~2020년 6월말) 30대 건설사 사고사망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30대 건설사의 산재사고 사망자수는 총 485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20명 이상 사고 사망자가 발생한 건설사는 7개사로 ㈜대우건설 51명, 현대건설㈜ 45명, ㈜포스코건설 40명, 지에스건설㈜ 35명, 에스케이건설㈜ 33명, 대림산업㈜ 29명, 롯데건설㈜ 29명 등이다.

 

그러나 다수의 산재사망자가 발생한 30대 건설사가 최근 5년간(2015년~2019년) 할인 받은 산재보험료는 확인된 금액만 9,049억원에 달했다.

 

가장 많은 산재 사고사망자가 발생한 5년간 ㈜대우건설의 경우 839억원의 산재보험료 할인을 받았으며, 현대건설㈜은 620억원, ㈜포스코건설은 649억원, 지에스건설㈜은 729억원, 에스케이건설㈜은 576억원, 대림산업㈜은 810억원, 롯데건설㈜은 643억원의 할인을 받았다.

 

윤준병 의원은 “최근 10년간 산재 사고사망자의 절반이 건설업에서 발생하고 있고 추락사가 가장 많이 발생한다”며 “기본적인 안전장치와 안전수칙만 잘 지켜도 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데도 대형 건설사 사업장에서 매년 산재사고와 사고사망자가 발생하는 것도 문제이고, 이와 같은 대형 건설사에 수백억원의 산재보험료 할인 혜택을 주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안전보다는 작업 공정 일정을 맞추는데 급급하여 안전수칙이 지켜지지 않는 현장 상황과 사고의 귀책을 작업자에게 전가하는 행태를 방지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며 “건설현장의 산재 사고사망자를 줄이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오는 26일부터 양심적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시작
오는 26일부터 종교적 신앙 등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의 병역의무 이행을 위한 대체복무제가 시행된다. 법무부는 21일 '대체역 심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편입된 대체복무요원들이 대전 대체복무 교육센터에서 3주간 교육을 받고, 교도소 등 대체복무기관에서 36개월간 합숙 복무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체복무를 위해 법무부는 2023년까지 총 32개 기관에서 1,600여명의 대체복무요원이 복무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2022년까지 생활관을 마련할 예정이다. 우선 올해 목포교도소 54명 등 3개 기관 106명부터 대체복무가 시작된다. 대체복무요원으로 소집되면 대체복무 교육센터(대전)에서 3주간의 교육을 받은 후 복무 기관으로 배치된다. 대체복무 취지에 맞게 무기 등을 사용하는 시설 방호업무 및 강제력 행사가 수반되는 계호 업무 등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업무는 제외했다. 또 현역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신체활동은 수반되지만, 고역이 되지 않는 업무를 선정했다. 구체적 업무 분야는 ▲급식(식자재 운반, 조리 및 배식) ▲물품(구매물품‧영치품‧세탁 물품 분류 및 배부) ▲교정교화(도서‧신문 분류 및 배부, 도서관 관리, 교육교화 행사 준비) ▲보건위생(중환자‧장애인 이동 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