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일 파주시장, 국회서 회견 열어 대북전단 살포 중단 호소

2024.06.20 15:59:50

"다시 평화와 협력의 길로 돌아가자”

김경일 파주시장이 2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의 오물풍선 도발에 맞선 민간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로 인해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면서 접경지역 주민들의 생업과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지난 5월 내내 전국을 뒤흔든 북한의 오물풍선 도발에 우리 민간단체들이 대북전단 살포에 나서면서 맞불을 놓고 있다. 우리 정부도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로 맞서며 남북간 대결은 끝이 보이지 않는 강대강 대결로 치닫고 있다.

 

이로 인해 파주시 지역 주민들의 생계가 위협받고 있는 만큼 김 시장이 국회와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게 된 것이다.

 

김경일 파주시장은 오물풍선을 비롯해 각종 위협을 가하고 있는 북한 당국과 대북전단을 살포하고 있는 일부 민간단체, 그리고 우리 정부와 국회, 국민들을 향해 "다시 평화와 협력의 길로 돌아가자"고 강조했다.

 

또, 북한을 향해서는 “지금은 작은 충돌이 큰 전쟁으로 확전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라며 “전쟁은 누구에게도 이득이 되지 않는 치킨게임”이라고 말했다.

 

대북전단을 살포하는 민간단체를 향해서는 ”국민의 안전은 표현의 자유에 우선하는 국가의 핵심 가치“라는 점을 강조하며 전단살포 중지를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김 시장은 ”파주시도 시민의 안전을 위해 경찰과 군, 경기도 특사경과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파주시 권한으로 ’위험구역‘ 설정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북부 채우석 기자 sadam0507@naver.com
Copyright @2012 M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회사명 (주)방송문화미디어텍|사업자등록번호 107-87-61615 | 등록번호 서울 아02902 | 등록/발행일 2012.06.20 발행인/편집인 : 조재성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9길 23 한국금융IT빌딩 5층 | 전화 02-6672-0310 | 팩스 02-6499-0311 M이코노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