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맑음동두천 13.0℃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14.3℃
  • 맑음대전 13.7℃
  • 맑음대구 16.2℃
  • 맑음울산 16.2℃
  • 맑음광주 15.5℃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13.8℃
  • 맑음제주 17.3℃
  • 맑음강화 11.0℃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10.9℃
  • 맑음강진군 16.4℃
  • 맑음경주시 14.6℃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경제


MZ세대 자산격차 심화...“상위 20%가 하위 20%의 35배”

URL복사

 

자산가격 상승으로 MZ세대(20~30대) 내에서도 자산 격차가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의 자산격차가 컸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해 11일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MZ세대(20~30대)가 가구주인 가구의 평균 자산은 3억1,849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대비 2,200만원 증가한 수치이다.

 

전체 평균 자산은 늘었지만 MZ세대 내 자산 격차는 확대됐다. 지난해 기준 MZ세대 내 자산 하위 20%에 해당하는 1분위의 자산은 전년대비 64만원(2.6%) 증가한 2,473만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상위 20%인 자산 5분위의 평균 자산은 8억 7,044만원으로 전년대비 7,031만원(8.8%) 증가했다.

 

이에 따라 자산 5분위 배율은 2019년 33.21배에서 2020년 35.20배로 1.99배p 확대됐다. 5분위 배율은 불평등도를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로, 하위 20%와 상위 20%의 격차를 비교해 산출한다. 배수가 커질수록 불평등도가 악화됐다는 뜻이다.

 

세대별로는 20대 가구가 30대보다 더 큰 자산 격차를 보였다. 20대 가구들만 따로 분석한 결과, 지난해 20대 가구들의 자산 5분위 배율은 38.92배로 나타났다. 같은 20대이지만 하위 20%보다 상위 20%의 자산이 38.9배나 많다는 뜻이다. 이는 다른 MZ세대인 30대(23.82배)보다 크게 높은 수치이다.

 

지난해 20대 가구 하위 20%의 자산은 844만원, 상위 20%의 자산은 3억 2,855만원으로 나타났다. 하위 20%의 자산은 전년대비 115만원(-11.9%) 감소한 반면, 상위 20%의 자산은 817만원(2.5%) 증가했다. 이에 따라 20대 가구의 자산 5분위 배율은 2019년 33.42배에서 2020년 38.92배(+5.5배 p)로 큰 폭으로 악화됐다.

 

반대로 세대별 소득격차는 20대가 30대보다 더 작았다. 지난해 20대 가구의 자산 분위별 소득을 분석한 결과 상위 20%의 자산을 가진 가구의 경상소득은 5,262만원, 하위 20%의 경상소득은 2,145만원이었다.

 

소득 5분위 배율은 2.45배에 불과했다. 이는 30대 소득 5분위 배율 3.05배보다 낮은 수치이다. MZ세대 내에서도 20대 가구의 자산격차는 큰 반면, 소득격차는 작게 나타난 것이다. 20대 가구의 자산격차가 소득 차이가 아닌, 부의 대물림 때문이라는 점이 간접적으로 드러나는 지표인 것으로 해석된다.

 

김 의원은 “부모의 재력에 따라 출발점이 달라지는 기회의 불공정, 부의 대물림의 고리를 이제는 끊어야 할 때”라며 “우리 사회가 양극화 해소를 위해 머리를 맞대고 조속히 해결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