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9 (목)

  • 맑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18.8℃
  • 맑음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19.0℃
  • 맑음대구 19.7℃
  • 맑음울산 20.7℃
  • 구름많음광주 20.2℃
  • 맑음부산 22.1℃
  • 맑음고창 17.6℃
  • 구름많음제주 21.3℃
  • 맑음강화 18.4℃
  • 구름조금보은 16.8℃
  • 구름많음금산 18.0℃
  • 구름많음강진군 18.0℃
  • 맑음경주시 20.0℃
  • 맑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연예


4인조 키즈 걸그룹 ‘4캐럿’ “차원 다른 레벨 보여줄 것”

멤버 모두 9세 어린이로 구성…11일 싱글앨범 ‘난리’로 데뷔

URL복사

 

4인조 키즈 힙합 걸그룹 ‘4캐럿(4CARAT)’이 오는 11일 첫 앨범을 발표하고 데뷔한다.

 

‘4개의 다이아몬드’를 의미하는 ‘4캐럿’은 한소민(메인 보컬), 하예린(서브 보컬, 댄스), 박수진(랩, 댄스), 이수빈(랩, 댄스) 등 9세 어린이로 구성된 힙합 걸그룹이다.

 

‘4캐럿’은 ‘영턱스 클럽’의 리더였던 최승민 씨와 ‘구피’의 멤버이자 작곡가 ‘미친 손가락’으로 활동하고 있는 박성호 씨, ‘악동클럽’ 출신으로 현재 가수 및 뮤직비디오 감독인 쌍둥이 케이팝 듀오 ‘인앤추(IN&CHOO)’가 손을 잡고 일부 재능 기부를 통해 제작됐다.

 

이들의 데뷔 싱글앨범 ‘난리’의 타이틀곡 ‘난리’는 뉴잭스윙과 댄스홀 장르가 결합된 크로스오버 스타일의 힙합곡으로, 반복되는 단순한 리프와 강렬한 드럼 비트가 인상적이다.

 

인앤추는 “어린 나이지만 각자 개성과 특색을 갖고 있고, 상당한 댄스 실력을 겸비했다”며 “‘어리지만 당차게 자신만의 스타일로 스테이지와 무대를 휘어잡을 수 있다’는 노래 가사처럼 국내외 수많은 키즈 걸그룹들과는 차원이 다른 레벨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