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금)

  • 맑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22.2℃
  • 황사서울 16.9℃
  • 황사대전 19.4℃
  • 흐림대구 24.5℃
  • 구름많음울산 23.2℃
  • 박무광주 16.0℃
  • 흐림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17.1℃
  • 흐림제주 20.3℃
  • 맑음강화 16.0℃
  • 맑음보은 18.0℃
  • 구름많음금산 17.0℃
  • 흐림강진군 18.8℃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조금거제 20.0℃
기상청 제공

사회


구직자 10명 중 9명 채용시장 변화 체감

URL복사

구직자 10명 중 9명은 채용시장의 변화를 체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1,58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채용시장 변화 체감 여부’를 조사한 결과, 90.1%가 ‘채용시장의 변화를 체감한다’고 밝혔다.

 

체감하는 채용시장의 변화 1위는 ‘전체적인 채용규모 축소’(56.8%, 복수응답)였다. 다음으로 ‘화상 면접 등 언택트 채용 확산’(38.3%), ‘공개채용 축소와 수시채용 증가’(34.1%), ‘서비스, 대면 업직종 채용 축소’(28.4%), ‘온라인/비대면 업종 채용 확대’(24.5%), ‘IT 관련 직무 채용 증가’(14.6%) 등의 순이었다.

 

이러한 채용시장의 변화에 대해서는 대다수(76.3%)가 ‘부정적’이라고 답해, ‘긍정적’(23.7%)이라는 의견의 3배 이상이었다.

 

변화가 부정적인 이유는 단연 ‘지원 기회 자체가 적어진 것 같아서’(71.8%,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취업 성공률이 낮아지는 것 같아서’(67.2%), ‘이전에 접해보지 못해 적응이 어려워서’(20.3%), ‘상대적 박탈감이 심해져서’(19.4%), ‘평가 기준이 모호한 것 같아서’(16.4%), ‘취업 준비 효율성이 떨어져서’(12%) 등이었다.

 

또 변화를 체감한 구직자 10명 중 9명 이상(93.2%)가 취업이 더욱 ‘힘들어졌다’고 답했다.

 

구직자들이 어려워진 채용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준비하는 것으로는 과반수(60.8%, 복수응답)가 ‘채용 공고를 더 자주 탐색’한다고 답했다.

 

이어 계속해서 ‘자소서 등 서류 준비를 더욱 철저히 함’(35%), ‘취업포털, 커뮤니티에서 후기 등 취업 관련 정보 습득’(30.2%), ‘화상 면접 등 새로운 전형 모의 연습’(18.1%), ‘기업분석을 더욱 철저하게 함’(12.9%) 등의 순이었다.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도-인천시, 확진자 동선 데이터 공동활용 위한 MOU 체결
경기도가 인천광역시와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를 공동활용하기로 하고 도가 개발해 서비스 중인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에 이를 적용한다. 이에 따라 해당 앱에서는 경기도뿐만 아니라 수도권 전체 확진자 공개동선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수도권 지자체가 데이터를 기반으로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협력하는 첫 사례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과 박재연 인천광역시 정책기획관은 7일 이 같은 내용의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 공동활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서면으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지역 내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의 표준 마련 ▲표준화된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의 공유 ▲협약기관에서 운영하는 방역 서비스의 확대와 데이터 활용 상호지원 등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두 기관은 우선 경기도에서 운영 중인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 서비스에 경기도, 인천시, 서울시 등 수도권 전체의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를 입력하고 수도권 주민 누구나 앱을 이용해서 위험동선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지난 2월 23일 서울대와 협력해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서비스를 정식 시작한 후 사용자들이 요구한 사항을 반영해 동선 확인 지도를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