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맑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12.3℃
  • 구름조금서울 11.8℃
  • 맑음대전 11.2℃
  • 맑음대구 11.9℃
  • 맑음울산 14.2℃
  • 맑음광주 13.6℃
  • 맑음부산 16.1℃
  • 구름많음고창 9.9℃
  • 맑음제주 15.2℃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12.7℃
  • 맑음경주시 10.3℃
  • 맑음거제 12.7℃
기상청 제공

정치


본선 직행 '9부 능선'...이재명, 경기 경선 압승

"더 낮은 자세로 최선 다하겠다"

URL복사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경기 경선에서 압승을 거뒀다. 

 

이 지사는 9일 오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선 지역경선에서 득표율 59.29%로 1위를 기록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이날 경선에서 30.52%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8.75%), 박용진 의원(1.45%) 순이다.

 

이 지사는 누적 득표율에서도 격차를 더 벌리면서 압도적인 1위를 유지했다. 누적 득표율은 이 지사가 55.29%, 이 전 대표가 33.99%,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9.11%, 박용진 의원이 1.61%를 기록하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경선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적으로 성장시켜 주신 경기도민들께서 기대보다 많은 지지를 보내주신 점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더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지난달 25일 전남·광주 경선(46.9%)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에게 0.2%포인트의 근소한 차이로 패한걸 제외하면 대전·충남 경선(54.81%), 세종·충북 경선(54.81%), 대구·경북 경선(51.12%), 강원 경선(55.36%) 및 1차 슈퍼위크(51.09%), 전북 경선(54.5%), 제주 경선(56.75%), 부산·울산·경남 경선(55.34%), 인천 경선(53.88%) 및 2차 슈퍼위크(58.17%)와 이날 경기 경선까지 모두 과반 득표에 성공했다.

 

이 지사가 대장동 의혹에도 흔들리지 않고 ‘이재명 대세론’을 유지하면서, 사실상 본선 직행 9부 능선을 넘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남은 일정은 내일(10일) 서울 경선 및 3차 슈퍼위크(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투표)다. 마지막 경선 이후 과반 득표자는 결선 투표 없이 대선후보로 최종 선출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