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생활

여가 생활 즐길 시간은 줄었는데, 여가에 드는 비용은 더 들어

문화여가행복지수 67.3점, 국민 10명 중 3명은 여가생활 만족못해…

 


여가를 즐길 시간은 줄어드는데 여가를 즐기기 위해 사용해야 하는 비용은 늘어난 것으로 확인되며 국민 여가 생활의 질이 저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발표한 ‘2016 국민여가활동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6 대한민국 국민들의 평일과 휴일 여가시간은 각각 3.1시간과 5.0시간으로 20143.6시간과 5.8시간에 비해 모두 감소했다.

 

하루 평균 여가시간의 경우 10년전인 2006년과 비교했을 때 평일 여가 시간은 동일했으나 오히려 휴일 여가시간은 0.5시간 줄었다반면 평균 여가를 위해 지출하는 비용은 36천원으로 13만원이었던 2014년에 비해 6천원 상승했다. 


이와 함께 가족과 함께하는 여가는 감소한데 반해 홀로 즐기는 여가는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여가활동은 혼자서 하는 경우가 201456.8%에서 201659.8%로 증가한 반면 가족과 함께하는 비율은 같은기간 32.1%에서 29.7%로 감소했다.

 

특히 20대 이하 국민들의 70% 이상이 홀로 여가활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나며, 50~60% 수준인 타 연령대와 확연히 구분되는 모습을 보였다.

 

아울러 가구소득을 기준으로 여가활동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가구소득이 적을수록 한 번 이상 참여한 여가활동의 개수와 활동 비율 등이 낮은 것으로 확인되며 가구소득에 따른 여가활동의 격차가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문화여가행복지수는 2014년 대비 소폭 상승했으나 연령·소득·지역별로 격차가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관광문화연구원이 국민여가활동조사 결과를 활용해 분석한 문화여가행복지수 연구결과에 따르면 2016년 우리나라 국민들의 문화여가행복지수는 67.3점으로 201466.7점과 비교해 0.6점 상승했다. 세부 사항별로 자원지수와, 참여지수, 만족도지수는 증가했으나 개인여건지수와 태도지수는 감소했다.

 

문화여가행복지수란 국민들이 문화여가를 통해 어느 정도의 행복을 누리고 있는가를 수치화한 것으로 개인여건(여가시간, 비용)자원지수(여가시설 등) 참여(여가활동 참여 빈도 등) 태도(여가에 대한 인식) 만족도(여가 생활 전반) 5가지 지수로 되어 있다.

 

문체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여가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높이고, 연령·지역·소득별 맞춤형 여가정책을 마련하는 등 일과 여가의 조화를 위한 적극적인 여가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지난해 12월 일부 개정된 국민여가활성화기본법에 따른 후속 조치로 근로자 여가시간 확보를 위한 정책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