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3 (토)

  • -동두천 20.9℃
  • -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22.9℃
  • 흐림대전 24.4℃
  • 흐림대구 24.6℃
  • 흐림울산 21.3℃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2.6℃
  • -고창 20.8℃
  • 흐림제주 21.2℃
  • -강화 18.2℃
  • -보은 20.0℃
  • -금산 23.6℃
  • -강진군 21.1℃
  • -경주시 20.9℃
  • -거제 21.6℃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김필수 칼럼> 고속도로 구출 의인, 단순성 화제로 끝나지 말아야.....

지난 5월12일 제2서해안 고속도로에서 의식을 잃고 중앙분리대를 치면서 진행하던 차량을 앞지르기해 앞에서 차량을 강제로 세우고 운전자를 구출한 운전자에 대한 칭찬이 자자하다. 쉽지 않은 일이고 자신의 목숨을 내놓고 한 일인 만큼 각계각층에서 후원이 지속되고 있다. 간혹 이렇게 우리 주변에는 서로를 배려하고 몸소 뛰어들어 자신의 일같이 하는 의인들이 숨어있어 각박한 세상을 밝히고 있다. 하지만 이 사건을 통해 신문방송에서 희생을 각오하고 구한 일화에 대한 언급은 있으나 이 사건을 통해 숨어있는 일반 문제점과 개선방향에 대한 언급은 없어서 조금은 아쉽다. 비상망치·소화기 항상 차에 소지해야 우선 주변의 차량 움직임이다. 고속도로 추월선인 1차선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잘못 처리하면 2차 사고로 이어질 만큼 심각한 상황이 될 수 있다. 실제로 연간 우리나라 고속도로에서 2차 사고로 목숨을 잃는 사망자수가 평균 33명에 이르고 있다. 또한 일반 교통사고보다도 사망할 확률이 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날 만큼 심각하다. 이러한 상황에서 앞서 사고 난 차량을 세우고 탑승자를 구출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이 사건에서도 주변의 차량들이 밀리면서 저속으로 운행 중이어서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