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0 (화)

  • -동두천 -3.3℃
  • -강릉 3.1℃
  • 연무서울 -0.8℃
  • 연무대전 -1.1℃
  • 맑음대구 1.2℃
  • 연무울산 1.4℃
  • 맑음광주 2.4℃
  • 연무부산 4.4℃
  • -고창 -3.1℃
  • 박무제주 5.5℃
  • -강화 -2.9℃
  • -보은 -4.9℃
  • -금산 -5.1℃
  • -강진군 -0.8℃
  • -경주시 -4.0℃
  • -거제 1.7℃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남북 평양접촉’ 日보도, 靑 “하나하나 반박하는 게 구차할 지경”

“아사이 신문에 정정보도 요청...오보에 대한 합당한 조처도 뒤따를 것”

청와대는 전날(19일) 일본 아사히신문이 ‘남북한 정부 당국자가 지난해 11월 이후 연말까지 두 차례에 걸쳐 평양에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문제를 협의했다’고 보도한데 대해 “손톱만큼의 진실도 포함돼 있지 않다. 하나하나 반박하는 게 구차할 지경”이라고 일갈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보도처럼 남북이 진작부터 속 깊은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애당초 ‘기적처럼 만들어낸 남북대화’라는 표현 자체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10일 말한 ‘40여일 전만해도 이렇게 되리라고 누구도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도 거짓말이 돼버리고 만다”며 “첫 대목이 잘못되었기에 이어진 기사는 모두 허상 위에 세워진 탑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어제 ‘사실이 아니다’거나 ‘확인할 필요조차 느끼지 않는다’고 밝혔고 그 정도로 잦아질 거라 기대했지만 국내언론이 이를 인용해서 다시 보도하고 있다”며 “이러다 오보가 사실로 굳어져 주변국의 오해를 살까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어 “아사히신문은 우리에게 손님이고 손님에게는 야박하게 굴지 않는 게 우리 전통이지만 어쩔 수 없다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