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8 (월)

  • -동두천 19.3℃
  • -강릉 16.5℃
  • 맑음서울 19.5℃
  • 박무대전 18.6℃
  • 구름많음대구 21.1℃
  • 구름많음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1.2℃
  • 흐림부산 21.3℃
  • -고창 19.6℃
  • 제주 17.8℃
  • -강화 18.6℃
  • -보은 17.8℃
  • -금산 17.7℃
  • -강진군 20.7℃
  • -경주시 20.9℃
  • -거제 21.1℃
기상청 제공
  • 페이스북
  • 유튜브
[2차 남북정상회담] 文 대통령, “北, 비핵화 의지 분명히 했다”

[2차 남북정상회담] 文 대통령, “北, 비핵화 의지 분명히 했다”

6월1일 남북 고위급 회담 합의

27일 오전 10시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26일) 오후 판문점 통일각에서 극비리에 이뤄진 김정은 위원장과의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직접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먼저 “그제(25일) 오후 김정은 위원장이 일체의 형식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고, 흔쾌히 수락했다”고 2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배경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은 판문점 선언에 이어 다시 한 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으며,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통해 전쟁과 대립의 역사를 청산하고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 두 정상은 6·12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져야 하며,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위한 우리의 여정은 결코 중단될 수 없다는 점을 확인하고, 이를 위해 긴밀히 상호협력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4·27 판문점 선언의 조속한 이행도 재확인 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고위급 회담을 6월1일 개최하고, 군사당국자 회담과 이산가족 상봉 위한 적십자 회담을 연이어 갖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를 결단하고 실천할 경우, 북한과의 적대관계 종식과 경제협력에 대한 확고한 의지가 있다’는 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국민께 “산의 정상이 보일 때부터 한 걸음 한 걸음이 더욱 힘들어지듯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완전한 평화에 이르는 길이 결코 순탄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민이 제게 부여한 모든 권한과 의무를 다해 그 길을 갈 것이고,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뉴스







배너



배너

배너


카드뉴스







경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