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흐림동두천 -1.9℃
  • 구름많음강릉 4.0℃
  • 흐림서울 0.8℃
  • 구름많음대전 0.3℃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3.4℃
  • 맑음광주 2.9℃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2.1℃
  • 맑음제주 6.6℃
  • 흐림강화 1.4℃
  • 구름많음보은 -2.4℃
  • 구름조금금산 -2.7℃
  • 맑음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경제

전체기사 보기






사회

더보기

경제

더보기
공정위,납품업체에 갑질 '하이마트'에 과징금 10억원 부과
납품업체 직원들을 파견받아 자기 직원처럼 사용하고, 판매장려금 부당하게 챙긴 하이마트에 공정거래위원회가 과징금 제재를 내렸다. 공정위는 2일 국내 최대 전자제품 전문점인 롯데하이마트㈜(하이마트)의 대규모유통업법 위반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10억 원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하이마트는 지난 2015년 1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직매입한 제품을 판매하며 납품업자가 인건비 전액을 부담하는 조건으로 31개 납품업자로부터 총 1만4,540명의 종업원을 파견받았다. 이 과정에서 하이마트는 납품업자가 파견한 종업원에게 소속 회사 제품뿐만 아니라 다른 납품업자의 제품까지 구분 없이 판매하도록 하고, 심지어는 파견종업원별 판매목표와 실적까지 관리했다. 또 하이마트는 납품업자 파견종업원에게 자신과 제휴계약이 되어 있는 약 100건의 제휴카드 발급, 약 9만 9,000건의 이동통신서비스 가입, 약 22만 건의 상조서비스 가입 업무도 하도록 했다. 대규모유통업법은 원칙적으로 납품업자로부터 종업원을 파견받아 자신의 사업장에서 근무하게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다만 납품업자의 자발적 파견요청이나 파견인원, 근무 기간, 업무 내용, 인건비 분담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