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9 (수)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6.6℃
  • 박무서울 2.3℃
  • 박무대전 3.4℃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3.9℃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6.1℃
  • 구름많음고창 3.9℃
  • 맑음제주 10.6℃
  • 맑음강화 -0.8℃
  • 흐림보은 -2.3℃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커버스토리




통계청, 물가조사 방식 개편…커피값 오르면 물가지수도 오른다
소비자물가지수의 현실성을 높이기 위해 소비자물가 변화에 큰 영향을 미치는 품목에 대한 가중치가 개편됐다. 해외단체여행비, 커피 등은 가중치가 올라 소비자물가 상승률에 큰 영향이 더 커지게 됐고, 휴대전화요금, 맥주 등은 반대로 줄어드는 방향으로 바뀌었다. 통계청은 이같은 내용의 ‘2017년 기준 소비자물가지수 가중치 개편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소비자물가지수는 460개 가격조사 품목에 소비자들의 소비구조 등을 고려한 가중치 적용으로 산출하는데, 이번 개편은 최근 변화한 소비구조를 반영하기 위해 가중치 기준연도를 2015년에서 2017년으로 변경한 것이다. 다만, 가중치 개편의 기초자료가 되는 가계동향조사가 2017년에 분기 단위 가계수지(소득과 지출)조사에서 연간 단위 지출조사 중심으로 개편됨에 따라 시계열 안정을 위해 2017년과 2016년을 평균해 사용했다. 또한 일정기간 중에만 가격조사가 되는 계절 농수산물 등 계절품목의 가격지수 작성방식은 마지막 조사 가격과 다음 해 조사 시작 가격을 동일하게 보는 현행 이월방식에서 상위분류지수 물가 변동률을 실제 거래되는 품목으로 대체했다. 이에 따라 지출목적별로 ▲주류·담배 ▲가정용품 ▲가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