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맑음동두천 17.1℃
  • 맑음강릉 15.8℃
  • 맑음서울 15.2℃
  • 맑음대전 17.4℃
  • 맑음대구 16.8℃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15.2℃
  • 맑음부산 15.4℃
  • 맑음고창 13.0℃
  • 맑음제주 15.5℃
  • 맑음강화 13.2℃
  • 맑음보은 15.8℃
  • 맑음금산 16.5℃
  • 맑음강진군 15.7℃
  • 맑음경주시 16.4℃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커버스토리



사회

더보기

경제

더보기
공정위, 의사들에 부당 리베이트한 한국애보트·메드트로닉코리아 제재
의사들의 해외 학술대회 참가를 지원하고, 교육·훈련 과정에서 관광을 제공한 의료기구 업체들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제재가 내려졌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8일 공정거래법을 위반한 한국애보트와 메드트로닉코리아에 시정명령과 1,600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한국애보트와 메드트로닉코리아는 심혈관 스텐트 등을 수입・판매하는 사업자다. 공정위에 따르면 두 업체는 의사들의 자사 스텐트 사용을 유도하기 위해 해외학회 지원을 활용했다. 자사 제품 사용량이 감소한 의사들에 대한 판매 촉진 전략으로 해외 학술대회 참가 지원 활용을 언급하거나, 판매 현황을 관리하면서 적극적인 학회 지원을 계획했다. 의료기기 거래에 관한 공정경쟁규약은 사업자가 의료인에 대한 해외학회 참가 지원을 허용하지만, 협회를 통해서만 가능하게 규정하고 있다. 또 해외 교육・훈련 시 지원 가능한 비용도 제한하고 있다. 아울러 지원하려는 학술대회, 지원 인원 수만 지정해 협회를 통해 비용을 기탁하는 방법으로만 지원이 가능하며, 사업자가 지원 대상 의사를 특정할 수 없다. 한국애보트는 2014년 5월부터 2018년 4월까지 규약에 따라 협회를 통해 지원금을 지급했다. 하지만 자사 홍콩지사 또는 해외학회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