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9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회

식약처, "ADHD 치료제, 집중력 높이는 약 아닙니다"

오·남용시 신경과민, 불면증, 두통, 어지러움 등 부작용 우려


수능이 다가오면서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치료제를 집중력을 높여 ‘공부 잘하는 약’으로 잘못 알고 복용하거나 정신과적 질환인 ADHD에 대한 편견이나 치료에 대한 거부감으로 약을 복용하지 않는 사례 등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식약처는 "ADHD 치료제는 절대 성적을 올리는 약이 아니고 약물을 오·남용하는 경우 자살에 이르는 심각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사용 전 의·약사 등 전문가와 상의해 증상에 맞게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2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Attention Defict Hyperactivity Disorder)는 자신의 행동을 스스로 조절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만성질환으로, 일반인의 집중력 감소가 체력저하, 피로 등으로 인한 것임에 반해, ADHD로 인한 집중력 장애는 신경전달 물질의 부족 등의 원인으로 발생한다는데 차이가 있다.


ADHD에 대한 치료는 약물 사용 방법이 일차적으로 권고되며, 국내에서 사용되는 ADHD 치료제는 '클로니딘염산염' '메틸페니데이트염산염' '아토목세틴염산염' 등 3개 성분, 60개 제품이 있다.


식약처는 이 같은 ADHD 치료제는 질환의 완치를 위한 것이 아니라 신경전달 물질의 양을 증가시켜 증상을 개선하기 위해 사용되고 있으며, 아이의 성장 또는 행동 변화 등을 고려해 복용량이나 시간 조절이 필요할 수 있어 약물을 복용할 때는 아이의 행동 변화나 부작용 등을 유심히 관찰해야 하며, 복용량이나 시간은 의사와 상의없이 변경해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특히 정상적인 아이가 ADHD 치료제인 ‘메틸페니테이트염산염’ 등을 잘못 복용하면 두통, 불안감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심각한 경우 환각, 망상 등의 정신과적 증상 뿐 아니라 자살까지 시도할 수 있으므로 성적을 올리기 위한 목적으로 시험을 앞둔 아이에게 이 약을 복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식약처는 '내가 사용하는 약, 얼마나 알고 있나요' 시리즈로 각종 치료제에 대한 안전사용정보를 주기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들이 오·남용 예방이 필요한 의약품에 대한 안전사용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