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7 (화)

  • -동두천 12.0℃
  • -강릉 19.5℃
  • 연무서울 13.4℃
  • 연무대전 14.9℃
  • 맑음대구 18.5℃
  • 맑음울산 17.1℃
  • 연무광주 15.1℃
  • 맑음부산 15.6℃
  • -고창 13.8℃
  • 맑음제주 14.9℃
  • -강화 9.7℃
  • -보은 14.1℃
  • -금산 13.4℃
  • -강진군 11.3℃
  • -경주시 13.7℃
  • -거제 16.5℃
기상청 제공

사회

산림청, 황사·미세먼지 줄인다…中 사막에 나무 40만 그루 식재


산림청은 황사·미세먼지 등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중국 쿠부치 사막에 올해 40만본의 나무심기를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중국 지방정부와 협업으로 이뤄지며, 나무심기 외에 종 다양성을 높이기 위해 초류종자 파종과 지역주민 대상 인식조사도 같이 전개된다.


산림청은 지난 2007부터 2017년까지 쿠부치 사막에 약 400만 본의 나무를 심었으며, 초창기에 심은 나무는 현재 10m 이상 높이로 자라 숲을 이루고 있다고 전했다.


산림청에 따르면 모래 이동으로 황사가 발생하던 지역에 조림을 하고 위성영상을 분석한 결과, 숲이 모래 이동의 저지벽 역할을 함으로써 황사를 저감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은 중국 산림당국과의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대기 질 개선을 위한 다양한 숲 조성사업을 진행하고, 동북아 사막화방지 네트워크(DLDD-NEAN)를 통한 공동 모니터링과 연구도 강화할 계획이다.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은 “사막지역 나무심기를 통해 황사와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하고 환경문제 해결에 앞장설 계획”이라며 “우리나라 대기 질 개선을 위해 중국정부, 민간단체와 지속적인 협업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성과를 거두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