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6 (목)

  • -동두천 30.5℃
  • -강릉 32.9℃
  • 구름조금서울 32.3℃
  • 구름조금대전 32.9℃
  • 구름조금대구 35.6℃
  • 맑음울산 31.0℃
  • 구름조금광주 32.7℃
  • 맑음부산 29.9℃
  • -고창 29.6℃
  • 구름많음제주 29.4℃
  • -강화 28.0℃
  • -보은 32.0℃
  • -금산 31.8℃
  • -강진군 31.6℃
  • -경주시 32.0℃
  • -거제 31.5℃
기상청 제공

문화


국립중앙과학관, 8일 부터 국내 유일 철운석 '가평운석' 전시

"우주의 기운을 손으로"

 

국립중앙과학관(관장 배태민, 이하 중앙과학관)은 8일부터 국내에서 발견된 유일한 철운석인 ‘가평운석’을 자연사관에 전시한다고 7일 밝혔다.

 

가평운석은 1999년 경기도 가평군 칼봉산 인근에서 발견됐다. 발견당시 크기는 약 40x30x20cm, 무게는 180kg였지만 표본 처리 과정에서 5개의 조각으로 절단됐다.

 

중앙과학관은 이들 조각 중 가장 큰 것을 전시할 예정이며, 무게는 약 72kg이다. 

 

가평운석을 구성하는 광물은 대부분 철과 니켈로 현재까지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유일한 철운석이다.

 

배태민 국립중앙과학관장은 “자연사관을 방문하는 관람객은 누구나 우주의 선물인 운석을 손으로 직접 만져서 그 느낌을 느낄 수 있도록 전시했다”며 “관람객들이 운석에 대한 탐구를 시작으로 지구를 포함한 태양계의 기원과 조성을 이해하고, 나아가 우주에 대한 꿈을 키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운석은 우주 공간을 떠돌던 혜성, 소행성, 유성체 같은 성간물질들이 지구의 중력에 의해 이끌려 지구에 떨어진 고체 덩어리를 말한다.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