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10.1℃
  • 구름많음서울 5.7℃
  • 구름많음대전 4.8℃
  • 맑음대구 9.2℃
  • 맑음울산 9.2℃
  • 맑음광주 6.9℃
  • 구름조금부산 10.4℃
  • 구름많음고창 6.8℃
  • 구름조금제주 12.0℃
  • 흐림강화 4.9℃
  • 구름많음보은 2.1℃
  • 구름많음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9.1℃
  • 구름조금거제 7.7℃
기상청 제공

이슈


윤영일 의원, “농기계 70% 이상이 일본산, 정부 적극적 지원 필요”

日수출규제 대책 민관정협의회 2차 회의서 의제 제시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5당이 함께 구성한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 협의회 제2차 회의가 지난 14일 열렸다.

 

협의회는 이날 2시간 가량 회의를 진행했고, 일본 수출 규제로 위협받고 있는 소재‧부품 산업에 2조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협의회 회의에 참석한 윤영일 의원(해남‧완도‧진도)은 “농어촌에서 사용하는 콤바인, 이양기와 같은 농기계의 70% 이상이 일본산”이라며 “현재 일본의 수출규제 정책으로 인해 부품이 고장이 날 경우 부품을 조달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 많은 농민들이 직접 타격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윤영일 의원은 이어 “아무도 농민들이 겪고 있는 고통을 언급하지 않아 직접 나섰다”면서 “일본과의 경제전쟁으로 애꿎은 농민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협의회 뿐만 아니라 윤영일 의원은 계속해 농어민의 목소리 대변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7월24일 지역구 사무실에서 만난 윤영일 의원은 농산물 값 폭락에 대해 열변을 토하기도 했다.

 

당시 윤영일 의원은 “농산물 가격이 폭락해서 농민들이 광화문광장까지 올라와 대책마련을 촉구하기도 했지만, 실제 정부는 손을 놓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라면서 “정부예산 증가율만큼 농업예산도 보장해야 하고, 또 초과물량 수매비용을 생산비 이상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이어 “농산물에 대해 정부가 전향적이고 건설적인 생각을 한다면, 협회‧대기업 등과 협력해 초과물량‧유통 조절 등 가격을 안정화시키면서 충분히 가능하다”면서 “하지만 그런 노력들은 전혀 보이지 않고, 농민들은 생산비도 나오지 않는 다자란 농산물을 그대로 폐기처분 할 수밖에 없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대법원, 보수단체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직권남용 유죄 확정…강요죄는 무죄 '파기환송'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보수단체를 불법 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김기춘 전 청와대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유죄를 확정했다. 다만 강요죄에 대해선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은 13일 김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단했다. 대법원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이 일반적 직무권한에 속하는 사항에 관해 직권을 행사하는 모습으로 실질적, 구체적으로 위법ㆍ부당한 행위를 한 경우에 성립한다"라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에게 직권이 존재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범죄이고, 직권은 국가의 권력 작용에 의해 부여되거나 박탈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경련에 특정 정치성향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구한 행위는 대통령비서실장과 정무수석비서관실의 일반적 직무 권한에 속하는 사항으로서 직권을 남용한 경우에 해당한다"라며 "전경련 부회장은 위 직권남용 행위로 인하여 전경련의 해당 보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 결정이라는 의무 없는 일을 하였다는 원심의 판단에 법리 오해 등 잘못이 없다"고 했다. 앞서 김 전 실장은 20